뉴스
2016년 03월 01일 06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1일 06시 53분 KST

중국, 시진핑 비방한 인터넷 논객을 엄벌한다

중국 당국이 최근 관영언론들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에 대한 '충성맹세'를 비판한 유명 파워블로거이자 전 화위안(華遠)그룹 회장인 런즈창(任志强·65)을 처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1일 중국 사법당국 기관지 법제만보(法制晩報)에 따르면,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공산당위원회(이하 시청구 위원회)는 전날 '런즈창의 엄중한 기율위반 문제를 정확히 인식할 것에 관한 통지(문)'를 발표했다.

시청구 위원회는 이 통지문에서 "공산당원인 런즈창은 계속 인터넷에 위법적인 소식과 잘못된 의견을 공개적으로 발표해 (사회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당의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또 '중국공산당 기율처분 조례'에 따라 런즈창을 "엄숙하게 처리하겠다"며 엄벌 방침을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런즈창은 당내 경고처분, 직무박탈, 관찰처분, 당적박탈 등의 처분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런즈창은 최근 시 주석이 인민일보(人民日報)와 중국중앙(CC)TV, 신화통신 등 3대 언론사를 다녀간 후 언론들이 앞다퉈 '충성맹세'를 하는 상황을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에 게재했다.

그는 시 주석이 관영 뉴스미디어들에 대해 '당의 의지를 실현하라'고 주문한 데 대해 "관영 매체의 주인은 납세자이고 인민"이라고 반박했다.

런즈창은 3천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파워블로거로 그동안 부동산, 소득 불평등 등과 관련한 문제에 과감한 발언을 서슴지 않아 '런 대포'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중국당국은 즉각 런즈창의 웨이보 계정 등을 차단했다.

런즈창이 몸담았던 중국의 국영 부동산기업인 화위안그룹도 최근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의식형태 공작을 강화할 것에 관한 의견'을 발표하고 당원 직원들이 당중앙의 정책 방침을 망령되게 논하거나 당과 국가의 이미지를 부정적으로 묘사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중국 인터넷에서는 "런즈창의 당적을 박탈하라", "런즈창을 총살하라"는 등의 과격한 비난 댓글이 폭주하고 있다.

xi jinping

런즈창 전 화위안그룹 회장.

이번 사태는 시진핑 체제가 지난 9월 '역대 최강'의 당 기율 조례를 발표하며 9천만 명에 육박하는 당원에 대한 감시·감독의 고삐를 더욱 당기겠다는 신호를 발신했을 때부터 예견됐던 일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중국 지도부는 당시 발표한 '중국공산당 기율처분 조례'에서 '당 중앙의 중요정무에 대한 방침(정책)을 망령되게 논하고, 당의 집중과 통일을 파괴'하는 것을 처음으로 '네거티브 리스트'(기율위반 목록)에 포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