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1일 08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1일 08시 27분 KST

3.1절 기념식에서 북한과 테러에 노출된 국민을 지키자고 한 박 대통령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앞으로 우리 정부는 대화의 문을 닫지는 않을 것이지만,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지 않고 변화를 거부하는 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거행된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앞으로 더욱 확고한 안보태세와 국제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이 반드시 핵을 포기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어갈 것"이라며 "이제 선택은 북한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올해초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박 대통령이 '대화'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대화를 모색하면서도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한다는 한반도신뢰프로세스의 원칙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는 북한이 비핵화 결단에 나선다면 대화의 물꼬가 열릴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북한의 생존을 위협하는 강력한 제재로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겠다는 의지가 반영돼있다는 분석이다.

박 대통령은 "이제 기존의 대응방식으로는 북한의 핵개발 의지를 꺾지 못한다는 사실이 명백해졌다"며 "핵으로 정권 생존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 주민들을 착취하고 핵개발에만 모든 것을 집중하는 것이 북한의 정권을 유지시킬 수 없고 무의미하다는 것을 분명히 깨닫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무모한 도발을 일삼는 북한을 그대로 놔둔다면 5차, 6차 핵실험을 계속할 것이고 북한의 핵은 결국 우리 민족의 생존은 물론 동북아 안정과 세계평화를 실질적으로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가장 강력하고 실효적인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곧 채택될 예정"이라며 "이번 대북 결의는 안보리 결의와 국제사회를 무시하고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도발을 자행한데 대해 엄중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가 응집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97년 전 그토록 간절히 소망했던 조국의 광복을 이루어 자유롭고 번영된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지금, 선열들이 피 흘려 세운 이 조국을 진정한 평화통일을 이루어 후손에게 물려주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그 분들에게 갚아야 할 소명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저는 한반도 평화통일을 이루어 후손들이 평화롭고 부강한 한반도에서 살게 하는 것이야말로 3.1 정신을 이 시대에 구현하는 가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는 주변국들도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위한 길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 믿는다"며 "저는 북한이 핵개발을 멈추지 않고, 한반도 긴장을 지속적으로 고조시키고 있는 현 상황을 끝내기 위해서도 한반도의 평화통일 필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가 통일을 염원하는 이유는 핵무기 없는 세상의 비전이 한반도에서 시작되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인권, 번영을 북한 동포들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평화와 번영, 자유의 물결이 넘치는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어 갈 것이며, 그것이 바로 3.1 운동 정신의 승화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 길을 가는데 국민여러분께서 함께 동참해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정치권에서도 지금의 정쟁에서 벗어나 호시탐탐 도발을 시도하고 있는 북한과 테러에 노출되어 있는 국민을 지키고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나서 주실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