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9일 17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9일 17시 32분 KST

교육부, 대학교 신입생 OT 진상조사 나선다

연합뉴스

최근 일부 대학 신입생 오리엔테이션(OT)에서 성추행 논란과 참가비 강제 징수 등 각종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진상 조사에 나섰다.

교육부는 최근 OT에서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한 대학에 진상조사와 함께 해당자에 대한 징계 계획 등을 제출하도록 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건국대 신입생 OT에서는 신입생에게 성추행 논란이 있는 게임을 강요한 사실이 드러나 OT 기획단 대표인 학생회장단이 공식 사과했다.

대구교육대학에서는 학생회가 신입생 OT에 참석하지 않은 신입생은 물론 재학생까지 참가비를 거둬 논란이 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매년 입학 전 신입생 OT 관련 매뉴얼을 대학에 보내고 성폭력(성희롱)이나 가혹(폭력)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협조 요청을 했는데도 일부 대학에서 성추행 수준의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행사는 되도록 하루 내에 끝내고 이틀 이상 진행할 때는 책임자를 지정하도록 했다. 또 OT 비용 강제 징수를 금지하고 대학이 신입생 OT에 지원하는 경비 중 숙박비 지원은 자제하도록 하는 내용의 신입생 OT 운영 지침을 보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