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9일 06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9일 06시 55분 KST

학사모 쓴 무직자 2000년보다 2배 늘었다

연합뉴스

전문대를 포함한 대학 학위를 받고도 경제활동에 뛰어들지 않는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15년 전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9일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대졸 학위 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334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4.7% 증가했다.

대졸 이상 비경제활동인구는 2000년(159만2천명)의 2.1배에 달한다.

작년에는 2009년(6.6%) 이후 최대 증가 폭을 보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대졸 이상 중에서도 전문대 졸업생보다 일반 대학을 나온 졸업생들이 비경제활동 인구로 내려앉은 경우가 많았다..

일반 대학 졸업생 출신 중 비경제활동인구는 작년 239만7천명으로 전년보다 7.7% 늘었다.

d

신민영 LG경제연구원 경제연구부문장은 "직·간접적으로 취업이 어렵다는 것을 체감하면서 취업을 단념하는 대졸자가 늘어난 것"이라며 "취업이 어려운 만큼 대학을 나오고도 학원에 다니는 등 취업 준비를 하는 사람들도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반 대학 졸업생들의 비경제활동인구가 늘어나는 배경과 관련, 취업자들이 가고 싶은 일자리와 실제 갈 수 있는 일자리 간 미스매치(불일치) 심화를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구직활동을 하고 있어도 일자리를 찾지 못한 대졸 이상 실업자는 작년 42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5.5% 늘었다.

대졸 이상 실업자는 2012년부터 4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대졸 이상의 실업률은 3.6%로 2002년(3.7%)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관련기사: 조선일보가 걱정한 반사회 잉여 160만은 누구인가?

최근에 본 가장 슬픈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