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8일 09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8일 09시 44분 KST

미국 동물보호단체, 한국 식용견 농장서 개 30마리 구조

미국의 한 동물보호단체가 한국 내 식용견 농장에서 개 30마리를 구출해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서 보호 중이라고 일간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휴메인소사이이어티인터내셔널(HSI)의 지원으로 운영되는 동물 보호 프로그램 관계자들이 한국의 식용견 농장에서 개 30마리를 구출해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로 운반했다.

휴메인소사이어티 샌디에이고 지부 관계자들이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해 21마리를 데리고 왔고, 나머지 9마리도 곧 샌디에이고 동물 보호 센터로 옮겨져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이 단체의 대변인인 스테이시 아첨볼트가 밝혔다.

Earlier this week, San Diego Humane Society admitted 21 dogs and puppies rescued from the deplorable conditions of a...

Posted by San Diego Humane Society on Wednesday, February 24, 2016


한국 식용견 농장이 어디에 있는지, 견공 구출 작업이 언제 이뤄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HSI가 지난해 9월 서울에서 도살 직전의 개 57마리를 비롯해 식용견 160마리를 미국으로 입양했다고 발표한 점을 미뤄볼 때 그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HSI는 당시 충남에서 개 농장을 운영하던 김 아무개 씨를 설득해 이 농장에 있던 개 103마리를 미국으로 보냈다. 김 씨는 개 농장 대신 곡물 농사로 업종을 전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 지역의 또 다른 지역 신문인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HSI를 인용해 개 농장의 주인이 농장을 닫고 개를 모두 풀어주기로 했다면서 이런 식으로 미국과 캐나다로 보내진 개는 총 250마리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이 농장의 주인이 예전에 접촉한 김 씨인지는 불분명하다.

이번에 새 생명을 얻은 개 30마리 대부분은 생후 6개월에서 2년 미만으로 골든 리트리버, 허스키, '한국 토종 마스티프' 등 종류도 다양하다.

철제 개장에 갇혀 살던 개들은 음식을 거의 먹지 못한 것은 물론 치료도 받지 못해 영양실조와 각종 질병을 앓고 있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보도했다.

샌디에이고 휴메인소사이어티의 대표인 게리 위츠먼은 "개고기 거래의 참상을 막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중요한 임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