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8일 06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8일 06시 51분 KST

힐러리, 사우스캐롤라이나서 흑인 유권자들로부터 구원받다

ASSOCIATED PRESS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Hillary Clinton hugs Rep. James Clyburn, D-S.C., at her election night watch party after winning the South Carolina Democratic primary in Columbia, S.C., Saturday, Feb. 27, 2016. (AP Photo/Gerald Herbert)

힐러리가 흑인 유권자들로부터 구원받았다.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의 4차 무대인 27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압승이었다.

한국 시간으로 오전 11시 50분 현재 클린턴 전 장관의 득표율은 73.5%(271,366), 샌더스 의원은 26.0%(95,840)로 나타났다. 유권자 10명 가운데 8명가량이 클린턴 전 장관에게 표를 던진 압도적 격차다.

힐러리에게 압승을 전해준 건 흑인 유권자였다. 출구조사에 따르면 특히 흑인 유권자의 84%가 클린턴 전 장관을 찍는 등 몰표를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오바마보다 흑인 유권자의 표를 더 가져간 것으로 집계된다.

AP통신의 출구조사에서도 흑인 유권자의 80% 가량이 클린턴 전 장관에게 투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클린턴 전 장관이 샌더스 의원에 비해 인종문제를 더 잘 다룰 것으로 판단했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서부 네바다 주에 이은 이날 2연승의 여세를 몰아 남·동부 주 위주로 펼쳐지는 최대 승부처인 3월1일 '슈퍼 화요일'에 경선 레이스를 사실상 끝낸다는 복안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 걸린 대의원 수는 총 59명이다.

승리가 확정되자 클린턴 전 장관은 트위터에 "사우스캐롤라이나와 우리 캠프의 핵심인 자원봉사자들, 지지자들에게 감사하다"는 글을 올렸다.

반면, 샌더스 의원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클린턴 전 장관이 독주하자 사실상 이곳 승부를 접고 그간 '슈퍼 화요일' 유세에 주력해왔다. 샌더스 의원은 3월1일 자신의 지역구인 버몬트 주와 매사추세츠 등 진보성향이 강한 뉴잉글랜드 지역, 콜로라도와 미네소타, 오클라호마 등 5개 주에서 승부를 걸겠다는 복안이다.

하지만, 버몬트 주를 제외하고 샌더스는 어느 곳에서도 승리를 장담하기 힘든 형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