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8일 07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8일 07시 33분 KST

공천심사 앞둔 예비후보들의 여론조사 위법·탈법 사례

GettyImagesbank

4·13 총선이 4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당내 공천심사가 본격화되고 당내 경선이 가시화되자 여론조사와 관련된 후보들의 불법·탈법행위 의심사례에 대한 고발전이 잇따르는 등 벌써부터 과열· 혼탁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는 상향식 공천이 강화되면서 공천심사 과정에 여론조사 결과가 반영되고, 당내 경선에서도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활동한 경선방식이 도입되자 여론조사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결과가 나오도록 하기 위한 후보들의 여론조사 민심왜곡·조작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공천=당선'으로 통하는 여야의 텃밭이나 이번 선거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수도권에서 집중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최근 중앙선관위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등록된 모든 여론조사를 대상으로 '후보자 지지율 추이'를 분석해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한 것으로 의심되는 44건에 대해 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힌 것도 이런 흐름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새누리당의 경우 내부경쟁이 가장 치열한 영남권 '텃밭'을 중심으로 여론조사를 둘러싼 논란이 두드러진다.

경주 지역에서는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모 후보자의 캠프관계자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 여론조사 시 특정 연령대와 특정 지역을 선택하도록 지지자들에게 지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지자들과 함께하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밴드(BAND)를 통해 선거구에서 진행 중인 여론조사와 관련, "살고 있는 지역을 질문하고 나이도 질문한다. 지역 답변도 잘해야 한다", "60대, 70대, 80대라고 해야 한다", "30대는 끝났다고 한다. 30대 누르지 마라" 등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이른바 '진박 대 비박' 대결 구도로 이목을 끌고 있는 대구에서도 일부 예비후보자들이 ARS 사전여론조사에 대비해 지지자들로 하여금 높은 가중치를 받을 수 있는 20대·30대라고 응답하도록 안내한 것이 드러났다. 또 일부 후보의 경우 휴면전화 회선을 다량으로 구매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 지역 예비후보는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자체적으로 반복적인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특정 후보자 이름을 반복적으로 노출, 인지도를 높이려는 시도도 횡횡하고 있다"면서 "이는 여론조사가 실제 여론을 파악하기보다는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것으로 악용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이런 논란의 흐름과 공방은 예외가 아니다.

경기도 수원에서는 한 예비후보의 지지자가 총선 여론조사를 왜곡해 SNS에 게재하고 선거구민에게 보낸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기도 했다.

이 지지자는 지난달 모 여론조사기관이 전국적으로 실시한 '2016년 총선특집 정례 여론조사' 결과 '당내경선시 현직 국회의원보다 정치신인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자가 많게 나오자, 마치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 지지받는 것처럼 내용을 꾸며 홍보자료를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남 진주갑의 정영훈 예비후보의 경우 한 지역 언론사의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객관성과 신뢰성을 잃었다며 이의를 제기해 선관위로부터 "여론조사 과정과 방법에 일부 문제가 있다"고 판단 받기도 했다.

기초단체장의 특정후보 지원 여부를 둘러싼 공방도 빠지지 않았다.

광주 한 선거구의 예비후보는 출마지역 구청장이 중앙당의 '인재 영입' 케이스로 경쟁관계에 있는 다른 후보를 지원했다고 주장하며 반발했고, 해당 구청장은 이를 정면 부인하며 "응분의 법적 조처를 하고 반드시 정치적 책임도 묻겠다"고 응수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