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7일 16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7일 16시 39분 KST

진선미, "박근혜 대통령은 책상을 열 번 치셨다고 하셨습니까? 저는 제 가슴을 열번 치고 싶습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필리버스터 도중, 주먹으로 자신의 가슴을 내리쳤다. 최근 '필리버스터 사태'에 대해 격정적 감정을 쏟아내며 책상을 10여 차례 내리쳤다는 박근혜 대통령을 언급하며 내놓은 '대답'이었다.

진 의원은 이날 필리버스터에서 국정원 선거개입 관련 유죄 판결문을 읽어 내려가며 '개혁되지 않은 국정원에 막강한 권한을 넘겨주는 테러방지법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진선미 의원이 필리버스터에서 읽은 '국정원 선거개입' 2심 판결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