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7일 06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7일 07시 34분 KST

필리버스터, 장기화 국면 접어들다

한겨레

국회방송 시청률은 쭉 계속된다.

여야는 26일 테러방지법 등 쟁점법안 처리를 위한 심야 협상을 벌였으나 또다시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새누리당 김무성·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와 양당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밤 국회에서 이른바 '2+2 회담'을 열어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테러방지법의 일부 조항 수정에 대해 논의했으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나흘째 이어진 야당의 국회 본회의장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Photo gallery10시간18분 '필리버스터' 은수미 의원의 마지막 발언 See Gallery

또 4·13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은 이날 회담에서 논의 자체가 별로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이번 주말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획정안 확정도 장담할 수 없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회담에서는 더민주가 국가정보원의 감청권 제한을 비롯한 국정원의 권한 남용 방지 대책을 추가로 요구했으나 새누리당은 테러 방지의 실효성 약화를 들어 이를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주말에도 지도부간 직·간접 접촉을 통해 협상을 벌인 뒤 오는 29일 본회의를 열어 테러방지법 제정안과 선거구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쟁점 법안의 처리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