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6일 13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6일 13시 08분 KST

8년 만에 태어난 기린 '엘사'가 오늘 숨을 거두다(화보)

작년 7월 8년만에 처음으로 태어나 서울대공원 관람객의 큰 사랑을 받던 새끼 기린 '엘사'가 26일 하늘나라로 떠났다.

default

서울대공원은 작년 7월9일 태어난 수컷 기린 '엘사'가 이날 새벽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엘사 탄생은 서울대공원에서 8년 만에 기린이 태어난 큰 경사였다. 사육사들이 각별한 공을 들여 무사히 세상에 나온 '아기'이기도 하다.

어미 '환희'가 출산할 당시, 엘사의 한쪽 발이 걸리는 응급 상황이 벌어져 수의사와 사육사 8명이 달려들어 간신히 꺼낸 엘사.

지난해 9월24일 처음 공개된 이래 엘사는 귀여운 외모뿐 아니라 호기심 많고 활달한 성격으로 관람객들의 관심과 애정을 듬뿍 받았다.

default

18일 오후 2시26분께 야외 방사장에서 사고가 났다. 엘사는 이날 앞서 가는 다른 기린 3마리를 급히 따라가다 미끄러져 왼쪽 앞다리 발목 부근이 골절됐다.

어린 기린이다 보니 자기 속도를 조절하지 못하고 어른 기린보다 더 빠르게 달리다 미끄러진 졌다.

이어 열린 긴급 대책회의에서 안락사시키느냐 엘사의 생존의지를 믿어보느냐를 두고 논의했다.

default

대형 초식동물은 다리가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해외 동물원에서는 비슷한 상황에 대부분 안락사를 선택한다.

신체구조상 무게 중심이 앞쪽에 몰린 기린에게 앞다리 골절은 치명적이다.

깁스를 한다고 해도 가만히 누워 있지 않고 일어나 움직이기 때문에 치료가 잘 되지도 않는다.

대형 초식동물들은 가만히 누워 있으면 위 안의 내용물이 역류되거나 몸무게 때문에 장기가 눌려 배에 가스가 차기 때문이다.

그러나 서울대공원측은 엘사가 회복할 것이라는 희망의 끈을 먼저 놓지는 말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25일 오전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와 마사회 수의사, 동물병원 대표, 의족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어 처치와 시술 의견을 들었다.

이를 토대로 오후 1시30분부터 엘사의 부러진 왼쪽 앞다리를 절단하고 임시 의족을 붙이는 수술을 했다.

오후 5시에 수술이 끝났고 30분쯤 지나서는 엘사가 마취에서 깨어나 먹이를 먹고 다시 일어나기도 했다.

다들 안도의 한숨을 내쉰 것도 잠깐이었다. 26일 오전 0시30분, 엘사는 다시 쓰러졌다.

움직이려다가 중심을 잃고 넘어졌고 그대로 더는 서지 못한 채 1시간 뒤에 결국 숨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