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6일 10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6일 10시 28분 KST

국민연금으로 월마다 100만원씩 받는 사람들이 있다

한겨레

작년 11월말 기준 국민연금을 매달 100만원 이상 받는 수급자가 1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공표통계에 따르면 작년 11월 기준 수급자는 모두 375만2천581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자 221만8천185명, 여자 153만4천396명이었다.

급여종류별로는 노령연금 308만9천151명, 유족연금 59만3천200명, 장애연금 7만230명 등이었다.

월 연금급여액을 보면,

100만원 이상 9만3천656명,

80만~100만원 12만9천592명,

60만~80만원 23만2천320명,

50만~60만원 19만4천813명,

40만~50만원 31만2천506명,

30만~40만원 59만3천580명,

20만~30만원 104만3천208명,

10만~20만원 111만9천550명,

10만원 미만 3만3천356명 등이었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12만7천797명,

75~79세 37만5천359명,

70~74세 81만5천860명,

65~69세 109만3천213명,

60~64세 101만8천436명,

50~59세 24만2천653명,

40~49세 5만6천542명,

30~39세 1만1천190명,

20~29세 1천11명,

20세 미만 1만520명 등이었다.

수급기간별로는

20년 이상 받은 수급자가 4만7천805명이었고,

15~20년 39만5천646명,

10~15년 93만2천605명,

5~10년 119만4천343명,

1~5년 90만1천348명,

1년 미만 28만834명 등이었다.

최고액 수령자는 월 186만5천420원을 받았다.

20년 이상 가입한 수급자는 월평균 88만3천220원을, 10~19년 가입한 수급자는 월평균 40만4천530원을 수령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