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6일 04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6일 04시 33분 KST

강기정 의원이 필리버스터 도중 주저앉아 운 이유(사진)

연합뉴스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이 사흘째 진행 중인 25일 밤 이날 발표된 당의 전략공천 방침으로 4·13 총선에서 사실상 공천배제된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의원이 본회의장 연단에 올랐다.

이날 마지막 주자인 강 의원은 오후 8시 55분 깊은 한숨으로 입을 열었다. 그는 시작부터 감정이 북받치는 듯 눈물을 흘렸고 동료 의원들은 안타까운 시선으로 지켜봤다.

3선인 강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국회선진화법이 개정되기 전 본회의장에서 몸싸움을 자주 했다고 언급하고서 "그때는 필리버스터 같은 수단이 없으니까 점잖게 싸울 수가 없었다. 지금 돌이켜보니 19대 국회는 그런 싸움도 없고 참으로 행복한 국회였다"고 말했다.

e

e

또 "이렇게 자유롭게 토론할 기회가 있었더라면 국민으로부터 폭력의원이라고 낙인찍히지 않았을 텐데. 그렇지 않았다면 저희 이번 4선 도전은 또 다른 의미를 가졌을 텐데"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강 의원은 옷소매로 눈물을 닦다 손수건을 건네받고 잠시 등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이날 당이 자신의 지역구에 전략공천을 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한 직후에도 본회의장과 의원회관을 오가며 토론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e

강 의원은 결론에서 "테러방지법으로 까딱하면 안기부와 중앙정보부가 무소불위 권력으로 국민을 공포에 떨게 했던 공포시대가 올 수 있다. 그걸 막는 것은 우리에게 내려진 국민의 명령"이라며 테러방지법의 독소조항을 수정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사회를 보던 이석현 국회부의장은 "이렇게 뒷모습을 보니까 참 외로워 보이고 고독해 보인다"면서 "용기 잃지 마시고 더 열심히 해서 국민으로부터 더 큰 인정을 받고 무엇보다 스스로 양심에 만족할 수 있는 의정 활동 하시기를 바란다"고 강 의원을 북돋아주었다.

문재인 전 대표도 트위터에 "공천배제라는 말이 당에서 나오고 있는데도 당을 위해 있는 힘을 다하고 있다"고 응원 메시지를 올렸다.

Photo gallery더불어민주당 필리버스터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