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6일 08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6일 09시 54분 KST

이석현 부의장에게 엄청 혼나는 조원진 의원 상황(영상)

김경협 의원이 국회에서 필리버스터 발언을 하는 도중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이 이의를 제기하는 과정에서 고성이 오갔다.

당시 상황은 이렇다.

김경협 의원은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을 국민이 SNS상에서 '꼼짝 마라 법' 등으로 부른다며 소개하자 조원진 의원이 '의제와 상관이 없다'며 이의를 제기한다.

김경협 의원이 방해하지 말라며 '가만히 있으라 법', '헌법 무력화법', '국민 주적 법', '국정원 하이패스 법', '무차별 도청 법' 등으로 부른다고 발언을 이어 가자 조원진 의원이 의장석으로 다가가 '테러 방지법과 관계가 없다'며 항의한다.

이에 이석현 국회부의장은 여러 번 '국민 생각과 조원진 의원 생각이 다 같은 건 아니다'라며 타이르지만, 말을 듣지 않자 결국 분노를 터뜨린다.

"경고 했어요! 퇴장 시키기 전에 빨리 가!"

이 장면은 음악만 조금 깔면 거의 영화의 한 장면이다. 아래는 오마이뉴스가 박진감 넘치게 편집한 영상이다. 와우!

전체 영상으로 보면 다큐멘터리 같아 더욱 재밌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