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6일 05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6일 05시 26분 KST

이 아기는 주머니에 담긴 채 태어났다(동영상)

asi como cuando dicen " nacio ENMANTILLAO" bueno... asi!

Posted by Jasmine Perez on Tuesday, 16 February 2016

영상이 보여주는 건, 이제 막 태어난 아기다. 그런데 아기는 마치 투명한 알 속에 있는 것처럼 보인다. 알은 아니고, 자궁에서 형성된 양막 주머니(amniotic sac)다. 그렇게 주머니에 담긴 채로 엄마의 뱃속에서 나온 것이다.

지난 2월 16일, 스페인의 페이스북 유저가 공개한 이 영상은 당시 의사들이 이 주머니 속에서 어떻게 아기를 꺼냈는지 보여준다. 의사는 메스를 이용해 주머니에 미세한 구멍을 낸 후, 입구를 벌린 후 아기를 꺼냈다. 그제야 아기는 생애 첫 울음을 터트렸다.

양막 주머니는 엄마의 자궁에서 형성되는 양수 주머니다. 엄마 뱃속에서 태아는 이 주머니에서 성장한다. 이 주머니는 ‘membrane’으로 불리기도 한다.

amniotic sac

일반적으로 이 주머니는 산고가 시작되기 전이나, 진행되는 동안에 알아서 찢어진다. 그리고 주머니 속에 담긴 양수는 질을 통해 빠져나온다. 이것이 흔히 말하는 ‘양수’가 터지는 상황이다.

영상을 공개한 자스민 페레즈는 이 영상이 어디에서 촬영된 것인지, 그리고 이 아기가 정말 그녀의 아기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영국 조산사 협회인 ‘ Royal College of Midwives’의 미셸 린은 허핑턴포스트영국판에 “이건 매우 드문 상황”이라고 말했다. “드물지만, 알려진 바가 없는 건 아닙니다. 보통 ‘대망막 출산’(caul birth) 혹은 불투명 출산(veiled birth)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원인이 규명된 적은 없습니다. 다만, 조산의 경우 자주 발생하곤 합니다.”

아기는 이렇게 힘들게 태어난다.

*관련기사

- 갓 태어난 아이의 가장 사실적인 순간, 아이는 전투를 마친 전사와 같다(사진)

ch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허핑턴포스트US의 Fascinating Video Shows Baby Born Inside Amniotic Sac Take First Breath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