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6일 06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6일 06시 06분 KST

이 보호소에서는 아이들이 유기견들에게 책을 읽어준다(동영상)

미국 미주리의 한 동물 보호소에는 지역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아주 멋진 자원봉사 프로그램이 있다.

휴먼소사이어티 미주리 지부에서 진행하는 '쉘터 친구들의 책 읽기(The Shelter Buddies Reading Program)'는 6세에서 15세 사이의 아이들이 강아지들이 입양되기까지의 보호소 생활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hsmolovesanimals

"보호소 동물들에게 책을 읽어주면 안정감을 주는 데 도움이 되며, 책을 읽어주는 아이들 역시 더 공감 능력을 갖게 된다"는 것이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프로그램 설명이다. 또 "책을 읽어주는 것은 숫기 없는 개들이 사람 주위에서 편한 기분을 갖도록 돕고 지나치게 에너지가 넘치는 개들은 좀 더 침착해질 수 있도록 돕는다"고도 설명해뒀다.

트레이닝을 거친 후 아이들은 각 개들의 방 앞에 앉아, 100권이 넘는 보호소에 있는 동물을 주제로 한 책들 중 하나를 골라 읽게 된다. 미국 내 다른 보호소에도 개와 고양이를 위한 비슷한 프로그램들이 있다.


Photo gallery고양이에게 책을 읽어주는 아이들 See Gallery


"책 읽기 연습을 하고 싶은 아이들이 버려진 고양이를 위해 책을 읽어준다."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Tuesday, September 16, 2014

H/T Bored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