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5일 17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26일 18시 09분 KST

한국일보 여론 조사, 박근혜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도 굳건

연합뉴스

한국일보가 25일 박근혜 대통령 취임 3주년을 맞아 여론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여론 조사 결과 ‘국정운영을 잘했다’는 응답이 48.5%로 ‘잘못했다’는 답변(45.8%)을 앞질렀으며 ‘박근혜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새누리당에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정권 심판론은 41.2%였고, ‘무책임한 야당에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야당 심판론은 46.6%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한국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이달 21,22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박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국정운영을 잘했다’는 응답은 48.5%로, ‘잘못했다’는 답변(45.8%)을 앞질렀다. 이명박정부 3주년에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는 긍정 평가(44.7%)가 부정 평가(53.6%)에 못 미쳤고, 노무현정부 3주년에는 긍정 평가가 36.2%에 그쳤었다. -한국일보(2월 25일)

국정운영 관련 세부 항목과 4월 총선 표심 조사에 대한 더 자세한 기사는 이곳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