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5일 1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5일 15시 01분 KST

이재용 부회장 삼성그룹 순환 출자 해소에 나서다

삼성그룹이 순환출자를 해소하기 위해 삼성SDI가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을 팔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중 일부를 사들였다.

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5일 2천억원 규모의 삼성물산 주식과 302억원 규모의 삼성엔지니어링 자사주를 취득했다고 삼성그룹이 이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삼성SDI가 매각을 추진하는 삼성물산 주식 500만주 중 2천억원 상당의 주식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이날 유가증권시장 마감 후 지분 인수를 마무리했다. 이 부회장이 취득한 삼성물산 주식 수는 130만 5천주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의 삼성물산 지분율은 16.5%에서 17.2%로 0.7%포인트 상승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2.9%)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장(이상 각각 5.5%)은 지분율 변동이 없다.

삼성그룹 전체로 보면 오너 일가와 계열사들의 삼성물산 지분 합계는 39.9%에서 39.0%로 0.9%포인트 낮아진다.

이는 새로 강화된 순환출자 구조를 해소하라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관련기사 : 삼성, 순환출자 없애고 '이재용 삼성' 준비 착수

삼성그룹은 "이 부회장이 순환출자 해소 과정에서 대규모 주식매각에 따른 시장 부담을 최소화하고 소액주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삼성물산 지분 일부를 직접 매입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12월 말 통합 삼성물산 출범으로 강화된 순환출자를 해소하기 위해 삼성SDI가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을 처분할 것을 삼성 측에 요구한 바 있다.

recruit fail

삼성그룹에서는 삼성SDI 외에 삼성전기(2.64%), 삼성화재(1.38%)가 보유한 통합 삼성물산 지분을 모두 처분하면 7개의 순환출자 고리를 전부 없앨 수 있다.

삼성SDI는 이 부회장이 인수하는 주식을 제외한 나머지 삼성물산 지분에 대해서는 이날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보유 현금에 대한 장기적인 투자수익 확보를 위해 이번 블록딜에 참여해 3천억원 규모의 삼성물산 지분을 매입하기로 했다.

삼성그룹은 삼성생명공익재단의 삼성물산 주식 매입에 대해 "저금리 기조 하에서 장기적인 투자수익 확보를 위한 것으로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삼성엔지니어링이 보유한 자사주 300만주(302억원 규모)를 취득하기로 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엔지니어링과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삼성엔지니어링이 보유한 자사주 302만4천38주를 인수하는 한편 나머지 약 700억원 규모의 주식은 추후 별도의 방법으로 취득할 계획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엔지니어링 경영 정상화를 지원하기 위해 증자 과정에서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일반공모에 참여할 계획이었으나 구주주 청약률이 99.9%에 달해 일반 공모에는 참여하지 않고 자사주 인수와 다른 방법을 통해 주식을 취득하기로 한 것이다.

이 부회장은 삼성SDS 보유 지분을 추가로 매각하지는 않기로 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 부회장이) 이번 자금은 삼성SDS 주식을 일부 매각해 조성했으나 현재 추가로 SDS 지분을 매각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와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날 특수관계인에 대한 주식처분 사실과 자사주 처분 사실을 공시했다.

삼성SDI는 보유 중인 삼성물산 지분 500만주 처분에 나서 2천억원 어치(130만5천주)는 이재용 부회장이 이날 종가 기준으로 매수하고 나머지 지분은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을 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자사주 302만4천38주를 시간외 대량매매를 통해 처분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측은 "경영 안정성 강화와 유동성 확보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이 이건희 회장 시절부터 경영권 문제로 손꼽혀온 순환출자를 해소하기로 결심한 데는 삼성의 사실상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는 삼성물산을 통한 총수지배력이 큰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연합뉴스 11월9일 보도에 따르면 “순환출자는 계열사 간 지분출자가 'A사→B사→A사'로 이어지는 출자형태로 계열사의 지배력을 높이는 수단이 되기도 하지만, 한 계열사가 부실화하면 출자관계의 다른 계열사가 동반 부실해질 우려가 있어 현 정부 출범 이후 규제 대상이 됐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