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5일 10시 25분 KST

IS,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계정 삭제에 선전 포고하다(캡쳐)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의 계정을 없애는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선전 포고를 했다.

IS는 24일(현지시간)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트위터 창업자 잭(도시), 그리고 그들의 십자군 정부에게' 보내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저커버그와 도시의 사진에 총알 구멍이 뚫리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9

"당신들은 매일같이 우리 계정을 정지했다고 발표한다. 그것이 당신들이 할 수 있는 전부인가"

"우리 계정 하나를 폐쇄하면 우리는 10개를 만들 것이고, 우리가 당신들의 사이트를 삭제한 후 당신들의 이름은 지워질 것"

"알라께서 원하신다. 우리가 진실을 말하고 있음을 알 수 있을 것"

"우리에겐 페이스북 계정 1만개, 페이스북 그룹 150개, 트위터 계정 5천개 이상이 있다"

"이 계정들의 상당수를 지지자들에게 줬다. 알라가 허락하신다면 다른 계정들도 배분될 것"

트위터 측은 "이런 위협은 매우 흔해서 별도의 반응을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에 밝혔다. 창업자 잭 도시의 얼굴이 등장하는 것도 흔한 일이냐는 가디언의 질의에 트위터는 "항상 그렇다. 우리의 일상에 온 것을 환영한다"고 답했다.

트위터는 지금까지 IS 관련 계정 약 12만5천 개를 폐쇄했고 이는 IS의 활동 반경을 크게 축소했다는 미국 워싱턴대학의 연구 결과가 있었다.

페이스북 측 역시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가 "IS에 대응해 '좋아요' 공격을 전개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독일의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주로 증오 게시물이 올라오던 네오나치당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좋아요'를 누르고는 긍정적인 게시물들을 마구 올려 페이지의 성향 자체를 바꿔버린 사례를 언급한 것이다.

* * * * *

최근 프랑스 파리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버너디노 등에서 IS가 주도했거나 관련된 테러가 잇따르자 미국 국가정보국(NSA)은 지난달 애플, 페이스북, 트위터 등 IT기업 경영진과 회동했다. 테러범들이 첨단 전자기기와 소셜미디어를 범죄에 악용하는 것을 근절할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