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5일 07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5일 07시 30분 KST

류준열 ID 도용해 일베 가입, 도용자 고소로 강경 대응

YTN에 따르면 배우 류준열이 이른바 '일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누군가 류준열의 ID를 도용해 일베에 가입하려 한 사실이 확인돼 소속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고 한다.

뉴스엔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한 관계자가 "어제(24일) 류준열 개인 메일로 일베 가입 승인 메일이 도착했다. 한 네티즌이 류준열의 아이디를 도용해 일베 가입을 시도한 것"이라며 "류준열이 밤늦게 이를 확인하고 소속사에 문의를 해와 사실을 알게 됐다"고 강경대응에 나서게 된 정황을 밝혔다.

텐아시아에 따르면 류준열 측은 류준열의 아이디를 도용한 네티즌과 함께 ‘류준열 일베설’을 최초로 유포한 네티즌을 함께 오늘(25일) 경찰에 고소하고, 사이버 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한편 류준열은 다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일베가 아닙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일베가 아님에도 상처를 받고 있을 많은 팬들이 걱정 되고 또한 제가 존경하는 분이 저의 일베 해명 기사에 언급 되는 것도 속상합니다"라며 해명 글을 올린 바 있다.

오늘 <글로리데이> 제작보고회가 있어서 인터뷰와 방송 촬영이 이어지고 지금에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등산을 했습니다. 그 당시 저의 지인이 등반을 하는 사진에 <출근하러 가는 길>이라고 적은 내용을 재밌게 보았습니다. 저도 사진을 많이 찍었고 그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지인의 표현을 빌려 글을 썼습니다.  저는 어머니의 두부와 콩나물 심부름을 가끔 했던 아들이었고 두부라는 것은 심부름의 내용의 일부였습니다. 저는 일베가 아닙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모르겠지만 제가 일베가 아님에도 상처를 받고 있을 많은 팬들이 걱정 되고 또한 제가 존경하는 분이 저의 일베 해명 기사에 언급 되는 것도 속상합니다. 그래도 공인이기 때문에 제가 해명해야 할 부분은 책임을 지고 답을 드려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 했습니다. 저는 일베가 결코 아니고 일베 언어를 사용한 적이 없습니다.  팬 여러분께 저를 좋아해주시는 마음이 부끄러울 일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임을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에게 과분하게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 마음에 보답 하도록 항상 사랑하고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는 좋은 배우로 활동 하겠습니다.

류준열(@ryusdb)님이 게시한 사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