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5일 05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5일 10시 52분 KST

샤오미, 50만원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Mi5' 공개

The new Xiaomi Mi5 is displayed during the Mobile World Congress wireless show in Barcelona, Spain, Wednesday, Feb. 24, 2016. Chinese’s leading smartphone maker Xiaomi has unveiled its new flagship device, the Mi 5, which it says is fast and lightweight. (AP Photo/Manu Fernandez)
ASSOCIATED PRESS
The new Xiaomi Mi5 is displayed during the Mobile World Congress wireless show in Barcelona, Spain, Wednesday, Feb. 24, 2016. Chinese’s leading smartphone maker Xiaomi has unveiled its new flagship device, the Mi 5, which it says is fast and lightweight. (AP Photo/Manu Fernandez)

중국 스마트폰 1위 제조사 샤오미가 24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MWC)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전략 스마트폰 '미5(Mi5)'를 공개했다.

샤오미는 예년처럼 MWC에 전시 부스를 차리지는 않았지만 MWC가 열리는 바르셀로나에서 신제품을 공개한 만큼 사실상 첫 MWC 참가나 다름없다. 앞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겠다는 신호탄으로 읽힌다.

이날 공개행사에는 휴고 바라 샤오미 해외담당 부사장이 연단에 올라 제품을 소개했다.

휴고 부사장은 "미5는 3월 중국을 시작으로 다른 나라에서도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5는 2014년 7월 선보인 미4 이후 샤오미가 1년 7개월 만에 내놓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다.

xiaomi

* 슬라이드쇼 하단에 기사 계속됩니다.

샤오미 Mi5


미5는 퀄컴의 최신 프로세서 스냅드래곤820을 탑재한 만큼 최상의 성능을 낸다. 3일 전 공개된 LG전자의 G5 역시 같은 프로세서를 사용한다.

샤오미 스마트폰 가운데 처음으로 지문인식 센서를 적용한 홈버튼을 장착했다.

두께는 7.25㎜로 꽤 얇아졌고 무게는 129g으로 아이폰6s보다 14g 가볍다.

풀HD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화면의 크기는 5.15인치로 갤럭시S7 일반형(5.1인치)과 비슷하고 G5(5.3인치)보다는 조금 작다.

카메라 화소는 앞면이 1천600만, 뒷면은 400만이다. 1시간 만에 80~90%까지 충전할 수 있는 '퀵 차지' 기능도 있다.

특히 뒷면 카메라 부품이 스마트폰 본체보다 두꺼워서 튀어나오는 이른바 '카툭튀' 현상을 해결한 것이 특징이다.

전작 미4와 마찬가지로 고급형과 일반형 모델, 두 가지로 나오는데 고급형은 2천699위안(약 51만원), 일반형은 1천999위안(약 38만원)에 출시된다.

샤오미는 내달 1일부터 중국에서 미5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샤오미 Mi5


Xiaomi Mi 5 preview at MWC 2016 - The Ve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