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5일 04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5일 04시 18분 KST

화순서 실종된 10대 여성, 사망한 채 발견되다

gettyimagesbank

전남 화순경찰서는 25일 여자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으로 김모(18)군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김군은 지난 23일 오후 3시께 전남 화순군 도암면의 한 하천 옆에서 여자친구 A(18)양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군은 경찰 조사에서 A양과 다른 여자를 만난다며 말다툼을 하다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군을 도와 시신을 유기한 친구 김모(18)군도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양은 지난 23일 오후 집에서 나간 뒤 연락이 두절돼 이날 밤 가족에 의해 가출신고가 접수됐고 24일 오후 10시 10분께 하천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