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5일 05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5일 05시 25분 KST

안재홍·변요한, 류준열 '일베' 논란에 옹호하다

연합뉴스

류준열이 4개월여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절벽을 오르는 듯한 모습을 담은 사진에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중"이라는 설명)로 '일베 유저'라는 논란이 인 가운데 지인들이 옹호에 나섰다.

류준열 측은 24일 아래와 같이 해명했다.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Tuesday, February 23, 2016


둘째로 배우 류준열이 SNS에 사용한 ‘절벽’과 ‘두부’가 일베의 언어를 상징 하므로 류준열이 일베다라는 주장이었습니다.: 류준열의 SNS를 살펴보시면 알겠지만 이 포스트 또한 다른 글들과 마찬가지로 사진을 설명하는 여러 글 중 하나였을 뿐이며 일베와 연관 시키는 것은 억지 주장입니다.

한편 '응답하라 1988'에 성덕선(혜리 분)의 도움을 받는 반장 역으로 출연했던 배우 권은수는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류준열을 비난하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그는 누리꾼들의 댓글에 "아아 이것이 호형호제를 하지 못하는 홍길동의 마음일까요. 일베를 일베라 하지 못하고 흑", "저는 주어가 없으니 무탈할겁니다(라고 믿고 싶네요)" 등으로 반응하면서 논란을 오히려 키웠다.



류준열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배우 변요한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류준열이 출연하는 영화 '글로리데이' 포스터와 함께 "미풍에 흔들리지 말고, 정진. 파이팅"이라는 글을 올렸다.


미풍에 흔들리지 말고, 정진. 화이팅.

A photo posted by 변요한 (@qusdygkssla) on


논란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글을 올린 시점과 영화 포스터로 미뤄보아 류준열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5

'응답하라 1988'에 형제로 출연했던 배우 안재홍도 논란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준열이는 그럴 친구가 아니다"라며 그를 적극적으로 변호했다.

"내가 아는 준열이는 그런 곳(일베)에 들어갈 사람이 아니다"

"제가 뭐라고 말씀 드릴 부분은 아니지만 오해를 살 수 있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준열이도 많이 놀랐을 것 같다. 바로 연락해 봐야겠다"

류준열이 '일베' 유저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은 본인의 부인에도 논란이 오히려 커지자 류준열이 세월호 사고에 대해 안타깝다는 심정을 밝힌 인터뷰, 노무현 대통령을 그린 영화 '변호인'에 네이버 평점에 만점을 주고 "최고입니다"라고 쓴 적이 있다는 등 '증거'를 찾아 그를 옹호하고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