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4일 11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4일 11시 31분 KST

류준열 일베 논란에 소속사가 조목조목 해명하다

배우 류준열 소속사에서 류준열이 일간 베스트 회원이라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문제가 된 것은 약 5개월 전 류준열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 장의 사진이다.

dr luke

이 사진에서 류준열은 절벽을 타는 사진을 올리며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라는 말을 했고 이에 몇몇 게시판 사용자들이 '절벽과 두부를 연결한 드립은 일베 용어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사인이 '두부 외상'이기에 동음을 이용한 비하라는 뜻이었다.

이러한 논란이 거세지자 류준열의 소속사인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이 입장을 밝혔다.

osen

아래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올린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입니다.

금일 오전부터 수많은 메일을 받았습니다. 관련하여, 저희의 입장은 분명합니다.

배우 류준열은 일베 유저가 아니며 일베와 무관함을 분명히 말씀 드립니다.

첫째로 한 BJ의 SNS에 류준열 배우가 '팬입니다'라고 댓글을 달았고 일부에서는 그 BJ가 일베 회원으로 류준열 또한 일베와 관련 있다고 주장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 배우가 당시 영화 '소셜포비아'의 캐릭터를 참고 하기 위해 해당 BJ의 게임 영상을 보았고 ‘잘 보았습니다’라는 의미로 ‘팬 입니다’라는 댓글을 올렸던 것은 사실이나 그 당시 무대인사에서도 “저는 일베와 관련이 없습니다.”라고 밝힌 바 있으며 해당 댓글을 달았던 BJ의 SNS 내용도 일베와는 무관한 내용이었습니다.

둘째로 배우 류준열이 SNS에 사용한 ‘절벽’과 ‘두부’가 일베의 언어를 상징 하므로 류준열이 일베다라는 주장이었습니다.

:류준열의 SNS를 살펴보시면 알겠지만 이 포스트 또한 다른 글들과 마찬가지로 사진을 설명하는 여러 글 중 하나였을 뿐이며 일베와 연관 시키는 것은 억지 주장 입니다.

이는 ‘류준열이 일베를 했으면 한다’는 결과를 정해 놓고 다양한 가설을 제기 하며 끼워 넣기 식의 공격을 하는 악의적인 안티 행동이며 표현의 자유를 벗어난 허위 사실 입니다. 진실과 사실은 류준열이 일베 회원이 아니며 그런 사상을 가져본 적도 결코 없다는 것입니다.

최근 배우 류준열에 대한 사랑이 많은 만큼, 그릇된 관심도 커져가고 있습니다.

물론 배우를 향한 다양한 의견은 자유로운 표현으로 받아들여야 하나, 악의적인 의도를 가지고 배우의 발언을 조작하거나 특정 이슈에 끼워 맞춰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에 해당함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이러한 몰아가기 식의 여론몰이로 진실을 왜곡하고, 배우를 비롯한 여러 사람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이버 범죄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경찰에 신고하여 최초 유포자를 수색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또한 사실에 근거 하지 않은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합니다.

류준열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배우로서 앞으로 말과 행동에 주의 하여 그 책임을 다할 것입니다. 팬 여러분 또한 흑백논리와 사실과 다른 억지 주장에 동조 하지 마시고 사이버 범죄에 해당하는 내용을 발견할 시 cjes.junyeol@gmail.com로 제보해주시기 바랍니다. (* 아울러 캡쳐를 보내주실 때엔, 꼭 원 글의 주소(링크)를 포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는 해명 캡처 화면.

dr lu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