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4일 05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4일 05시 25분 KST

히틀러의 페니스는 정말 작았는가?(연구)

Photos.com

영국 매체들이 역사상 가장 X 같았던 자의 X가 정말 작았다고 요란하게 떠들고 있다.

요즘 며칠 동안 영국 매체들은 작년에 나온 책을 인용해 나치의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가 드문 병 때문에 소음경증을 앓았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히틀러는 두 가지의 생식기 이상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불강하 고환(주:음낭으로 내려오지 않은 고환)과 보기 드문 음경요도하열인데, 이 경우 요도가 음경 아래에 있거나 회음에 있을 때도 있다.” 역사가 엠마 크레이기와 조너선 마요가 ‘히틀러의 마지막 날: 1분 1분’에 쓴 글이다.

이 증상은 ‘소음경증’과 관련이 있다.

크레이기는 히틀러의 음경 발달에 대한 ‘확정적인 이해는 없으며’, 월요일에 허핑턴 포스트에 다른 연구들을 이야기해 주었다.

hitler

에바 브라운의 전기를 쓴 앤젤라 램버트 등의 여러 연구에서 히틀러에게 음경요도하열이 있었을지 모른다고 추측하고 있다. 히틀러는 섹스를 하기 위해 소의 테스토스테론을 주사로 맞았던 것 같고, 에바 브라운은 히틀러와 함께 있을 때 피임약을 먹었다.” 크레이기의 말이다.

히틀러의 그곳에 대한 이야기는 12월에 그가 불강하 고환이었다는 보고가 나오면서 다시 퍼졌다. 에를랑겐-누렘베르크 대학교의 교수가 1923년의 히틀러 진료 기록에서 ‘오른쪽 잠복 고환’에 대한 내용을 발견했다고 했기 때문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Hitler's Penis Gets The Short End Of Histor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