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3일 06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3일 06시 40분 KST

성매매 22만명 리스트 공개되나

gettyimagesbank

22만명의 '고객 명단'을 만들어 관리한 의혹을 받은 서울 강남 성매매 알선 조직 총책이 구속돼 성매수자 리스트가 확인될지 관심이 모인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2일 강남 성매매 조직 총책 김모(36)씨와 성매수자를 유인한 채팅조직 책임자 송모(28)씨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성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관리한 공책 8권 분량 성매매 장부를 토대로 2014년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성매매 5천여건을 알선한 사실을 확인하고 김씨 등 55명을 입건했다.

입건자 중 김씨를 포함한 조직 총책(업주)이 5명, 채팅요원은 32명, 성매매 여성은 18명으로 분류됐다.

이들은 원래 김씨 조직이었으나 지난해 김씨 부하 등이 나눠 맡아 6개 조직으로 분화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 조직은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서 남성을 유인하는 '채팅요원'과 채팅요원 및 성매매 여성들을 모집·관리하는 '업주', 성매매 여성을 성매수 남성에게 태워다 주는 '운전요원', 성매매 여성 등 분업 형태로 구성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수사는 여론기획 전문회사를 표방하는 '라이언 앤 폭스'사가 강남 성매매 조직이 관리한 고객 명단이라며 두 차례 총 22만개의 전화번호가 적힌 엑셀 파일을 공개해 시작됐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 조직 수사가 일단락되면 성매수남들을 본격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다.

이 명단에는 성매수남의 것으로 보이는 전화번호 옆에 차종, 만난 장소 등과 함께 경찰, 변호사, 의사 등 직업 설명이 붙어 있어 성매수자 중에 경찰과 전문직 종사자가 대거 포함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경찰 관계자는 "엑셀 파일은 채팅요원이 남성과 채팅을 하고 나서 이 남성의 특징을 정리해 놓은 것으로 신빙성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성매매한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남성 3∼4명을 추려 이들부터 조사할 방침이다. 이들은 전부 전문직이 아닌 평범한 직업을 갖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수자를 수사하려면 성매매 여성의 증언 등 증거가 있어야 하는데 이 조직은 철저히 분업된 형태로 구성돼 성매매 여성이 성매수자가 누구인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만나 확인하는 작업이 간단치는 않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경찰'이라고 적힌 전화번호 45개를 확인한 결과 35개는 일반인의 것이었고, 나머지는 경찰관의 전화는 맞지만 대부분 성매매 단속용이거나 공용폰으로 사용자가 확인이 안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성매매 단속 업무를 하지 않았지만 이 엑셀 파일에 전화번호가 등장한 경찰관이 한 명 나왔으나, 그는 혐의를 극구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매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