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2일 14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2일 14시 28분 KST

김종인 "이기는 인물 선택"...비례대표 후보설엔 "글쎄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2일 4·13 총선 후보 공천과 관련, “성역이 없고, 투명하고 공정하면서,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인물을 선택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고 ‘3대 원칙’을 제시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공관위의 공천심사 과정에서 외부로부터 하등의 간섭이 있을수 없도록 비대위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the

이어 “당이 매우 비상적 상황에 있기 때문에 공관위에 공천심사에 관한 모든 권한을 위임했다”며 “과거 최고위원들이 ‘내 사람’, ‘네 사람’ 봐주기 하는 이런 것은이번 심사과정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으며 있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자신의 4·13 총선 비례대표 출마설과 관련, 기자들로부터 ‘당내에서 비례대표 출마 요구가 구체화되면 응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글쎄요”라면서 “제가 여기서 단도직입적으로 ‘뭘 하겠다’, ‘안하겠다’ 이런 말을 드릴 수가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나중에 진행되는 과정을 보고 확인하면 되겠지만, 지금 상황이 어떤지를 내가 알아야 말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 신상에 대해 뭐라고 이야기할 수가 없다”고 비례대표 후보로 나설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김 대표는 보수와 진보진영 양쪽을 오가며 비례대표로만 4선 의원을 지낸 바 있어, 이번에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할 경우 ‘비례대표 5선 의원’이 된다.

현역 평가 하위 20%에 대한 컷오프를 둘러싼 당사자들의 반발이 예상되는데 대해선 “그(발표한) 다음에 나타나는 현상은 극복하는 방법 외에 다른 방법을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회의 발언에서 선거구 획정안 확정이 늦어지는 데 대해 “여당이 당리당략에 사로잡혀 선거법에 다른 법안을 연계, 다른 법안들이 안 되면 선거법이 안 되는 것처럼 계속 물고 늘어져서 선거구 획정이 안 되는 것”이라고 여당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거법은 당연히 이미 만들어졌어야 하는데 여태까지 (선거구가) 확정되지 않은데 대해 굉장히 의문이 가는 바가 적지 않다. 회의를 가진다”며 선거법의 조속한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