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2일 14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2일 14시 21분 KST

안철수가 바라본 '총선 선거구 확정 지연'의 원인

국민의당은 22일 20대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이 지연되는 것에 대해 기득권 양당 구조 때문이라며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특히 새누리당의 선거구-쟁점법안 연계 전략과, 더민주의 정체성논란을 동시에 문제 삼으며 거대 양당과의 차별성을 강조했다.

the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득권 양당 구조의 가장 큰 폐해는 쉬운 정치를 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대한민국 문제를 푸는 해법에 대해 고민하지 않고 게으른 정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고민하지 않고 상대방 반대만 하면 못 해도2등을 하다 보니까 어느새 익숙해져서 반대만 하는 쉬운 정치를 하고 있다”며 제1 야당인 더민주에 견제구를 던졌다.

이어 안 대표는 시대과제로 ‘격차해소’와 ‘평화통일’을 내세운 뒤 “이런 시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치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다. 기득권 양당 구조 때문에 지금 선거구 협상이 풀리지 않고 있고 보육 대란과 경제 문제가 풀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천정배 공동대표는 선거구 ‘공백’ 사태와 관련, “새누리당과 더민주의 직무유기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특히 새누리당의 책임이 크다. 쟁점법안을 연계해야 한다는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의 강경한 입장에 눈치만 보며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선거연령 하향조정과 투표시간 연장, 기호순번제 폐지를 촉구하면서 “이런 주장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기득권 정당정치에 환멸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상돈 공동선대위원장은 “무엇보다 정부·여당이 쟁점법안과 연계해서 선거구 획정을 미루는 건 유권자인 우리 국민으로서도 감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승용 원내대표도 “선거구 획정 지연과 관련하여 불순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새누리당 일부가 안심번호 공천을 무력화하고 전략공천을 실시하려고 선거구 획정을 지연시킨다는 의혹과 일부 현역 의원들이 선거구 게리멘더링(자의적 선거구 획정)을 시도하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더민주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국보위 전력과 북한 ‘궤멸론’ 발언을 거론, “더민주는 야당 적통을 말할 자격이 없다”면서 “더민주는 60년 야당 정통성과 정체성을 상실한 새누리당의 2중대”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