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2일 10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2일 10시 22분 KST

전직 WWE 스타 데이브 바티스타가 매니 파퀴아오를 "X같은 멍청이"라고 부르다(동영상)

전직 WWE 스타이자 영화배우인 데이브 바티스타가 매니 파퀴아오의 동성애 혐오 발언에 대해 강력하게 한 마디 날렸다.

TMZ가 올린 동영상 속에서 바티스타는 파퀴아오의 발언에 매우 화가 났다는 사실을 표명한다.

"제 의견은, 그는 X같은 멍청이라는 겁니다."

dave bautista

47살의 스타는 또한 파퀴아오의 발언이 그에게는 매우 개인적인 공격이라고 설명한다.

"제 어머니도 레즈비언입니다. 그러니 그 발언을 도저히 참을 수가 없네요. 웃기지도 않습니다. 만약 누가 제 어머니를 짐슴이라고 부른다면, 제 발을 엉덩이에 쑤셔 박아줄 겁니다."

바티스타 역시 파퀴아오와 마찬가지로 필리핀 핏줄을 갖고 있으며, 리키 해튼과 파퀴아오의 2009년 대전이 벌어졌을 때 파퀴아오를 지원한 바도 있다.

허핑턴포스트US의 Former WWE Star Calls Manny Pacquiao 'F***ing Idiot' For Anti-Gay Rhetoric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