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2일 09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2일 09시 29분 KST

경주에선 6명의 목숨을 앗아간 용산참사가 선거의 화두다

한겨레

정치인은 선거를 통해 지난 과거에 대한 평가를 받는다. 경북 경주에선 2009년 6명의 목숨을 앗아간 용산참사가 선거의 화두가 되고 있다. 용산참사 진압 책임자와 철거민 변호사가 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1. 권영국: 철거민 변호사

'거리의 변호사'라는 별칭의 권영국 변호사는 지난 21일 20대 총선에서 경주에 출마(무소속)하겠다고 선언했다. 그의 출마 기자회견 장소는 여느 정치인들처럼 당사가 아닌, 용산참사가 일어난 서울 용산구 옛 남일당 터였다. 이 자리엔 용산참사 세입자 유가족들이 함께했다.

“용산참사 살인진압 주범 김석기 새누리당 예비후보를 잡으러 경주로 가겠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권 변호사는 “박근혜 정권은 새누리당 심장부인 대구경북 지역의 경주에서 지금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을 진행하고 있다”며 “6명의 무고한 생명을 앗아간 용산참사 살인진압의 책임자인 김 전 청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해 공천 절차를 밟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전 청장이 19대 총선을 앞둔 2012년 부임 8개월 만에 일본 오사카 총영사를 그만둔 데 이어 지난해엔 20대 총선을 앞두고 임기를 10개월 가량 남긴 채 한국공항공사 사장을 사직한 점을 지적했다. 또 한국공항공사 사장 재임 중 일왕 생일 축하연에 참석한 사실도 문제삼았다.

권 변호사는 “이런 사람이 국회의원으로 재차 출마하려는 행위는 대한민국 수치이며 경주 시민을 ‘불가역적으로’ 모욕하는 행위”라고 밝혔다.(경향신문 2월21일)

d

2. 김석기: 진압 책임자

용산참사 당시 서울경찰청장이었던 김석기 새누리당 예비후보는 일찌감치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었다. 한겨레에 따르면 여당 성향이 강한 경주에는 김 전 청장과 정수성 현 의원 등 6명의 새누리당 예비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1명이 등록한 상태다.

앞서 김 전 청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하자, 용산참사 유가족 등은 경주에서 출마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d

그러자 김 전 청장은 경주시민들에게 이런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d

그리고 이건 김석기 전 청장의 블로그에 올라온 사진이다.

제목: 진박 논란 마침표. 경주 진박 김석기!

d

Photo gallery용산참사 See Gallery

여기 사람이 있었다 [용산참사 6주기] - 한겨레TV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