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2일 03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2일 03시 47분 KST

전 삼성라이온즈 2루수 나바로, 실탄소지 혐의로 체포

OSEN

작년까지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했던 내야수 야마이코 나바로(29·지바롯데 마린스)가 실탄을 소지한 채 비행기를 탑승하려다 잡혔다.

일본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츠호치'는 21일 오키나와현 경찰이 나바로를 총도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전했다.

나바로의 소속팀 지바롯데 선수단은 21일 닛폰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를 치르고 다음 일정을 위해 미야자키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나바로 역시 팀 동료와 함께 미야자키로 갈 예정이었지만, 공항 보안 검색대에서 덜미가 잡혔다.

오키나와현 경찰은 나바로의 가방에서 권총 실탄 1발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나바로는 "도미나카 집에 있던 실탄이 섞여 들어온 것 같다. 가방에 들어 있던 걸 알지 못했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나바로의 고국 도미니카공화국은 실탄 소지가 불법이 아니지만, 일본에서는 법으로 금지한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외국인선수가 실탄을 소지하다 잡힌 건 나바로가 처음은 아니다.

스포츠호치는 2010년 주니치 드래건스 소속 투수 맥시 모 넬슨이 나하공항에서 실탄 1발을 소지했다가 체포됐다고 전했다.

당시 주니치 구단은 넬슨을 방출하지는 않았지만, 대신 3개월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었다.

나바로는 2014년 삼성에 입단, 2년 동안 26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7 79홈런 235타점을 올린 강타자다.

특히 작년 나바로가 친 48개의 홈런은 역대 KBO리그 2루수 최다 홈런이다.

삼성은 나바로와 재계약을 추진했지만, 성실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대신 아롬 발디리스와 사인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