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1일 12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1일 12시 34분 KST

라오스서 한국인 최소 4명 사망

연합뉴스/독자 제공

21일 오전 11시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 북부의 까시 지역에서 승합차와 관광버스가 충돌해 승합차에 타고 있던 한국인이 여러 명 숨졌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 사고로 지금까지 한국인 4명과 승합차 운전기사인 현지인 등 5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인 사망자가 7명에 이르고 관광버스에 탑승한 프랑스인 4명도 숨졌다는 전언이 있지만 아직 정확한 사상자 수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국인 피해자들은 불교 신자로 라오스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관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d

이날 사고는 한국인들이 타고 있었던 승합차가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북부 관광지 루앙프라방으로 가던 중에 마주 오던 관광버스와 충돌하면서 일어났다.

산악지대에 있는 사고 도로는 왕복 2차로로 평소에도 사고 위험이 큰 곳으로 알려졌다.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은 사고 현장에 담당 영사를 보내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