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1일 12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1일 12시 04분 KST

소개팅 때 이러면 100% 망한다(비호감 순위)

한겨레 DB

소개팅을 앞둔 미혼남녀는 '밤늦게 전화하는 남성'과 '배경에 대해 캐묻는 여성'을 가장 싫어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온리유는 15∼20일 미혼 남녀 4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남성의 31.7%는 '연봉과 학벌 등 이것저것 캐물을 때' 상대에 대한 이미지가 가장 나빠진다고 응답했다고 21일 밝혔다.

같은 질문에 여성의 28.9%는 '밤늦게 연락할 때'로 답해 1위 요인으로 꼽았다.

이어 남성은 '약속일정을 바꿀 때'(25.2%), '연락에 반응이 없을 때'(18.3%), '너무 자주 연락할 때'(14.2%)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은 '술 마시고 연락할 때'(24.8%), '약속일정을 바꿀 때'(18.3%), '너무 자주 연락할 때'(15.9%) 등을 이어서 꼽았다.

반대로 가장 중요한 '득점 요인'에 대해 남성은 30.9%가 '만남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해줄 때', 여성은 29.3%가 '(약속장소) 찾아오는 길 안내'로 응답했다.

남성은 다음으로 '추위, 비, 더위 등 날씨와 관련해 당부해 줄 때'(26.8%), '찾아오는 길 안내'(22.8%), '본인에 대한 간단한 소개'(10.6%)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은 '날씨와 관련한 당부'(27.6%), '만남에 대한 기대감 표시'(23.2%), '약속일정 재확인'(13.0%) 등의 순으로 호감을 보였다.

나희재 온리-유 책임 컨설턴트는 "남성은 '만날 날이 다가오니 가슴이 설렙니다'와 같은 관심에, 여성은 '날씨가 쌀쌀하니 따뜻하게 입고 나오세요' 등의 자상함에 호감도가 부쩍 높아지게 된다"고 조언했다.

Photo gallery 공공장소에서 사랑을 나누는 연인들 See Gallery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