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1일 11시 53분 KST

류준열 "나PD, 진짜 리얼 원해..‘꽃청춘' 행복했다"

tvn

쌍문동 4인방의 진짜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 ‘응답하라 1988’의 주역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꽃청춘’에서 민낯을 완전히 드러내며 대중과 한발 더 가까워졌다. ‘리얼’을 추구하고 그 속에서 재미를 찾아가는 나영석 PD 특유의 편안한 연출이 탁월했던 모양이다.

화제가 될 수밖에 없었다. 화제작인 두 작품 ‘응팔’과 ‘꽃청춘’의 콜라보레이션인데, 당연히 관심을 받을 수밖에. 지난 19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에서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의 주역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빅토리아 폭포를 방문하기 위해 10일 동안 아프리카 종단 여행을 시작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3

‘꽃청춘’ 아프리카 편이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었던 ‘응팔’이 끝난 후 특별히 볼 수 없었던 배우들을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것 때문이었다. 그것이 ‘꽃청춘’ 아프리카 편을 기다리는 가장 큰 이유였다.

출연자들의 새로운 면을 발견할 수 있었고 그들의 리얼한 모습도 볼 수 있었기에 쌍문동 4인방의 실제 평소 모습을 본다는 것이 이번 ‘꽃청춘’의 매력. 그리고 팬들이 기대했던 대로 아프리카 편 첫 회부터 멤버들의 ‘생리얼’ 모습은 팬들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시청자들뿐만 아니라 당사자들도 꽤 만족하는 여행이었다. 최근 류준열은 OSEN과 만난 자리에서 ‘꽃청춘’을 통해 아프리카에 다녀온 후기와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진짜 재미있었어요. 다들 감사하다는 말을 많이 할 거예요. ‘응팔’ 끝나고 다 같이 여행가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는데 스케줄로 다 같이 가게 돼 정말 좋았죠. 나영석 PD님이 예능을 하는 건지 일을 하는 건지 모를 만큼 편안하게 해주셔서 정말 행복하고 재미있게 다녀왔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촬영 전에는 어디까지가 리얼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불편할거라고 생각하기도 했어요. 나PD님은 특별한 것을 요구하지 않아요. 그냥 우리가 아무거나 하도록 그냥 두시더라고요. 피곤하면 자라고 할 정도로. 정말 편하구나 놀다가면 되겠구나 생각하고 했어요. 실제로 피곤해서 잠을 자기도 했고요”라고 덧붙였다.

이 프로그램 속 류준열은 말 그대로 ‘반전남’이었다. 그는 쌍문동 4인방의 브레인. 수많은 곳을 여행했던 ‘세미프로 여행자’인 그는 아프리카에서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렌트카부터 유심구매, 환전까지 일사천리로 해냈다.

한편 다음 주 방송에서는 먼저 아프리카에 도착한 멤버들이 박보검과 만나 본격적으로 여행을 시작한다. 이들 쌍문동 4인방이 앞으로 또 어떤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또 한 번 훔칠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