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1일 07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1일 10시 18분 KST

젭 부시, 대통령의 꿈을 포기하다(영상)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former Florida Gov. Jeb Bush visits a polling place at the Eastlan Baptist Church, Saturday, Feb. 20, 2016 in Greenville, S.C. (AP Photo/Paul Sancya)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former Florida Gov. Jeb Bush visits a polling place at the Eastlan Baptist Church, Saturday, Feb. 20, 2016 in Greenville, S.C. (AP Photo/Paul Sancya)

미국 대선 경선이 본격화하기 전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대항마'로 여겨졌던 공화당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20일(현지시간) 결국 대선 경선 레이스를 포기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이날 3차 경선인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8%를 약간 웃도는 득표율을 기록하며 도널드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에 뒤지는 4위에 머물자 레이스 하차를 선언했다.

부시 전 주지사는 지자자들 앞에서 "오늘 밤, 선거유세를 접는다"며 "우리나라의 통합을 위해 펼쳐온 유세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처럼 부시 전 주지사가 3차 경선을 마지막으로 조기에 레이스를 접음에 따라 그와 함께 공화당 주류들의 대안 카드로 꼽혀온 루비오 의원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The Greatest/Saddest/Funniest Moments Of Jeb Bush's Campaign

Jeb Bush has dropped out of the 2016 race. Please clap.

Posted by The Huffington Post on Saturday, February 20, 2016

관련기사: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트럼프는 압승하고 클런턴은 안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