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1일 06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1일 06시 46분 KST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트럼프는 압승하고 클런턴은 안도하다

clinton trump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트럼프는 활짝 웃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무서운 기세로 자신을 추격하던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의 돌풍을 차단하는 귀중한 승리를 챙기면서, 오는 27일 이후 중요한 레이스에서 상당히 유리한 고지를 확보했다. 뉴햄프셔에 이어 2연승을 거머쥔 트럼프는 사실상 '대세론'에 올라탔다는 평가가 나온다.

clinton

이날 오후 3시(동부시간) 마감된 네바다 코커스의 85% 개표가 이뤄진 오후 8시 현재 클린턴 전 장관의 득표율은 52.5%를 기록해 47.4%에 그친 샌더스 의원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 전 장관은 CNN 입구조사에서 샌더스 의원에게 다소 뒤지는 것으로 나온데 이어 개표 초반 엎치락뒤치락하는 초박빙 접전을 펼쳤으나, 라스베이거스 등 히스패닉계가 많은 지역의 개표가 점차 진행되면서 샌더스 의원과 격차를 벌려 다소 여유 있게 승리했다. 그녀는 승리가 확정되자 미국인들이 "진짜 해결책을 갈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기대만큼의 압승은 아니었다. 당초 네바다 주는 히스패닉 인구가 17%를 차지하고 45세 이상 유권자가 66%에 달해 소수인종과 장년층의 강한 지지를 받아온 클린턴 전 장관이 쉽게 이길 것으로 예상됐으나, 샌더스 의원의 선전으로 표 차이는 크게 나지 않았다.

trump

이와 함께 공화당의 트럼프는 이날 오후 7시 마감된 경선의 21% 개표가 이뤄진 오후 8시5분 현재 34.2%의 득표를 얻어 승리를 확정 지었다.

21.5%의 득표율을 기록한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과 21.4%의 득표율을 보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엎치락뒤치락을 거듭하는 치열한 2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8.4%의 득표율로 4위에 머물렀고, 경선에서 중도 하차했다.

부동산 재벌 트럼프는 2차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 이어 2연승을 챙김에 따라 '아웃사이더 돌풍'을 넘어 사실상 '대세론'을 굳히는 단계로 나아갔다. 다만 루비오 의원이 크루즈와 2위 싸움을 벌이는 등 선전함에 따라 '트럼프 대항마'를 찾는 미 공화당 주류의 그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jeb bush

젭 부시는 8.4%의 득표율로 4위에 머물자 경선 중도 하차를 결정했다. 그는 지자자들 앞에서 "오늘 밤, 선거유세를 접는다"며 "우리나라의 통합을 위해 펼쳐온 유세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와 함께 공화당 주류들의 대안 카드로 꼽혀온 루비오 의원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