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0일 15시 27분 KST

북한, 미국의 대북제제법을 '가소롭다'고 평가하다

North Korean men and women are silhouetted with their country's national flags in the background during a mass dance party as part of celebrations of the "Day of the Shining Star" or birthday anniversary of lat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on Tuesday, Feb. 16, 2016, in Pyongyang, North Korea. The celebrations of the Kim's birthday anniversary, a revered national holiday, came as South Korea’s president warned that North Korea faces collapse if it doesn’t abandon its nuclear weapons
ASSOCIATED PRESS
North Korean men and women are silhouetted with their country's national flags in the background during a mass dance party as part of celebrations of the "Day of the Shining Star" or birthday anniversary of lat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on Tuesday, Feb. 16, 2016, in Pyongyang, North Korea. The celebrations of the Kim's birthday anniversary, a revered national holiday, came as South Korea’s president warned that North Korea faces collapse if it doesn’t abandon its nuclear weapons

북한은 20일 최근 공식 발효된 미국의 대북제재법안에 대해 "가소로운 짓"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보다 가증될수록 우리 역시 경제건설과 핵무력 건설 병진노선을 더욱 높이 추켜들고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당국이 미국의 대북제재법 발효 이후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변인은 "미국은 이번에 대조선정책의 본질이 우리 인민경제 전반을 질식시키고 제도를 붕괴시키자는 것이라는 것을 공공연히 드러내놓았다"며 "이는 미국의 적대시정책의 도수가 한계점을 넘어서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준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의 대북제재법을 "공화국의 정상적인 경제무역활동을 저애하며 내부 와해를 위한 심리전과 인권모략 소동을 강화하는 등 쓰레기 같은 조항들을 엮어 만들어낸 것"이라고 규정했다.

대변인은 이어 "반세기 이상 미국의 가혹한 제재 속에 살아온 우리에게는 제재가 통하지 않으며 바로 그 속에서 우리는 자강력에 100% 의거해 수소탄까지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north korea

이어 "제재나 위협으로는 조선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오히려 복잡하게 만들 뿐이라는 것이 국제사회의 일치된 견해"라며 "미국이 책동의 목표가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허물어보려는 것이라는 데 대해 절대 간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북한만을 겨냥한 사상 첫 미국의 대북제재법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공식 발효됐다.


Photo gallery북한 See Gallery

대북제재법은 북한의 금융·경제에 대한 전방위적 제재를 강화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 등에 쓸 수 있는 달러 등 경화를 획득하기 어렵게 자금줄을 차단하는 동시에 관련자에 대해 의무적으로 제재를 부과하는 것이 골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