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0일 12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0일 12시 26분 KST

아파트 12층서 5만원권 130장을 떨어뜨린 청주 시민

청주의 한 아파트 주민이 베란다에서 카펫을 털다가 650만원을 실수로 떨어뜨려 회수 소동이 벌어졌다.

20일 청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상당구 용담동의 한 아파트 12층 A(57)씨의 집 창문에서 5만원권 지폐 130장이 떨어져 바람에 흩날렸다.

이날 A 씨는 창문 밖으로 카펫 먼지를 털다가 카펫과 함께 딸려온 현금 650만원을 떨어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yonhap

아파트 주민과 경비원이 떨어진 돈 중 580만원을 주워 A 씨에게 돌려줬으나 70만원은 회수하지 못했다.

A 씨가 떨어뜨린 5만원권 가운데 100장은 한묶음으로 돼 있었다. 다행히 500만원 다발은 이름을 밝히지 않은 주민이 주워 바로 경비실에 가져다줬다.

나머지 30장은 아파트 단지 안팎 인도, 주차장, 나뭇가지에 떨어졌고 이 가운데 16장은 추가로 회수됐다.

경찰에서 A 씨는 "5만원권 지폐 색이 카펫과 비슷해 딸려온 줄 몰랐다"며 돈을 돌려준 주민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A 씨는 이돈이 두 자녀 등록금을 내려고 대출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길에 떨어진 현금을 가져가면 점유이탈물횡령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사라진 70만원을 주울 경우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