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9일 14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9일 14시 08분 KST

매니 파퀴아오, 나이키 계약을 파기당한 이후에도 동성애 혐오발언을 여전히 내뱉다

ASSOCIATED PRESS
Manny Pacquiao listens during a news conference to promote an upcoming boxing match Thursday, Jan. 21, 2016, in New York. Pacquiao is scheduled to fight Timothy Bradley on April 9, 2016, in Las Vegas. (AP Photo/Frank Franklin II)

나이키가 동성애 혐오 발언을 문제 삼아 계약을 파기한 지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파퀴아오가 또다시 동성애 혐오 발언을 내뱉었다.

그는 지난 목요일 기자들 앞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나는 LGBT를 비난하는 게 아니다. 내가 비난하는 건 그들의 행위다. 나는 진실을 말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만약 우리가 진실을 숨긴다면 그건 더 나쁜 일일 것이다. 내가 말한 진실이 많은 사람에게 경종을 울려서 더욱 행복하다."

그는 인스타그램에서 더 나아갔다. 올리자마자 몇 시간 뒤에 삭제한 이 게시물에서 파퀴아오는 레위기 20:13 구절을 포함해 성경에 나오는 동성애 혐오적인 문구를 인용했다.

ABS-CBN 뉴스가 다행히도 파퀴아오가 삭제하기 전에 이 게시물을 캡쳐해두는 데 성공했다.

manny pacquiao

"만약 남자가 여자와 하듯이 다른 남자와 성적인 관계를 맺는다면, 두 남자는 혐오스러운 짓을 한 것이다. 그들은 죽임을 당해야 마땅하고, 그들의 피가 자신의 머리를 적셔야 할 것이다."

앞서 파퀴아오는 필리핀 방송 TV5의 선거 사이트에 소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다음과 같이 말한 바 있다.

"이건 상식이다. 동물이 동성끼리 짝짓기 하는 걸 본 적이 있나? 동물이 (동성애자들보다) 낫다. 동물들은 남성과 여성을 구별할 줄 안다. 남자와 짝짓기(mate)하는 남자, 여자와 하는 여자는 동물 만도 못한 사람들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Manny Pacquiao Continues To Spew Homophobic Trash After Nike Cuts Tie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