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9일 12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9일 12시 53분 KST

허공 측 "먼저 무차별 폭행 당해..신고도 먼저했다"[공식입장]

공감엔터테인먼트

가수 허공이 쌍방폭행 혐의로 경잘 조사를 받았다.

허공 측에 따르면 허공은 먼저 무차별 폭행을 당했고 이에 먼저 신고까지 했다. 허공 측의 고위관계자는 19일 OSEN과의 전화통화에서 다소 억울한 부분을 호소했다.

이 관계자는 “회사 대표님이 새벽에 경찰서에 다녀왔다. 허공이 친한 동생의 연락을 받고 술자리에 나갔고, 그 동생은 먼저 술을 마시고 있었다. 이후 술을 마시다가 만취한 동생으로부터 먼저 무차별 폭행 받았다. 당시 허공은 전혀 취한 상태가 아니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맞다가 안 될 거 같아서 제압하는데 그 과정에거 그 동생을 넘어뜨렸다고 하더라. 경찰에 신고한 것도 허공이다. 그 동생이 진정이 안 돼서 술집 사장님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경찰에 신고해주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찰서 갔을 때 허공이 오바이트하고 어지러움을 호소해서 응급실에 갔다. 현재도 상태가 좋지는 않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19일 허공을 쌍방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허공은 이날 새벽 3시 15분께 부천의 한 술집에서 지인 이모 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서로 폭력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