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9일 05시 35분 KST

‘뉴스룸', 이미연이 말하는 예민한 배우와 연기 지론

jtbc

배우 이미연이 좋은 사람은 좋은 연기자가 될 수 없다는 과거의 발언에 대해 현재 역시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연기를 하기 위해서는 예민할 수밖에 없고, 주위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 될 수 없다는 소신을 가진 배우였다.

이미연은 18일 방송된 JTBC 간판 뉴스프로그램 ‘뉴스룸’의 ‘문화 초대석’에서 손석희 앵커와 만났다.

그는 드라마 ‘명성황후’ 때 연장을 반대하며 중간에 하차했던 것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손석희는 “‘명성황후’ 때 또 연장방송에 반대해서 안 나갔다”라고 말했고, 이미연은 “네. 아이고...”라고 탄식했다. 손석희는 “그 당시에는 유명한 사건이었다. 배우로서 호락호락하고 싶지 않다라고 하셨다. 지금도 그러느냐?”라고 물었다. 이미연은 “네”라고 웃으면서도 다른 말을 찾지 못했다.

손석희는 “좋은 사람이 좋은 연기자는 될 수 없는 것 같다. 스스로에게 예민해지려고 한다, 라고 말씀하셨다”라고 이어갔다.

이미연은 “이렇게 기록으로 남기 때문에 인터뷰가 조심스럽다. 생각은 그때그때 바뀔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때 그런 이야기를 했었나보다”라고 답했다.

손석희는 “변함이 없느냐?”라고 물었고, 이미연은 드디어 자신의 이야기를 했다. 그는 “예민하지 않고는 연기를 할 수 없다. 캐릭터에 들어가려면 예민할 수밖에 없고, 주위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 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손석희는 “초반부터 강한 질문을 한 것 같다”라고 마무리 했다. 이미연은 당황할 수 있는 질문에 짧지만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특히 당황스러운 순간에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이미연은 “왜 남자 배우에게는 남자 배우라고 쓰지 않는데 여자 배우에게는 여자 배우라고 한다. 그 표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연기를 잘하면서 늙지도 않기를 바란다. 적절한 수위에서 맞춰가면서 내 나이 드는 게 부끄럽지 않길 바라는데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또한 그는 다음 작품 계획이 아직 없다면서 “많은 작품을 해야 좋은 배우인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손석희는 “말씀하신대로 호락호락한 배우가 아닌 것 같다”라고 평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이미연은 영화 ‘좋아해줘’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