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9일 05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9일 05시 14분 KST

한국은 영유아도 수면이 부족하다

shutterstock

청소년과 성인도 잠을 제대로 못자는 국가. 심지어 아기들도 잠을 덜 잔다.

우리나라 영유아들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서구는 물론이고 같은 아시아지역보다도 훨씬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또래의 서양 아이들과 비교하면 평균 수면시간이 하루 1시간 이상이나 적었다.

을지병원 소아과 안영민 교수팀은 미국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연구팀 등과 공동으로 한국의 영유아 1천36명을 포함한 전세계 17개국 3만명을 대상으로 수면 시간을 비교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은 신생아부터 36개월까지의 영유아였다. 연구팀은 영유아를 한국, 한국 이외의 아시아 국가(일본, 중국, 홍콩, 인도 등), 서구 국가(호주, 캐나다, 미국, 영국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각각의 수면시간을 비교했다.

이 결과 한국의 영유아는 하루 평균 총 수면시간이 11시간53분으로 아시아 국가의 12시간19분, 서구 국가의 13시간1분보다 각각 26분, 1시간8분이 짧았다. 총 수면시간은 아이들의 낮과 밤 수면을 합한 개념이다.

baby

밤에 잠자리에 드는 시간은 한국이 서구 영유아들보다 1시간40분 이상 늦었다. 한국 아이들은 평균적으로 밤 10시8분에 잠자리에 든 것으로 조사됐지만 아시아와 서구의 아이들은 이보다 빠른 9시25분, 8시25분에 각각 잠을 청했다.

한국 영유아의 수면시간이 상대적으로 짧고,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늦은 이유로는 TV시청, 부모와 함께 자는 수면습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안영민 교수는 “한국의 부모 47%는 영유아의 이런 수면습관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이를 심각하다고 여기는 비율은 2.3%에 그쳐 수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한실정”이라며 “우리나라 학생, 일반인들의 수면 시간이 적은 것과 영유아 시기 수면습관을 연계해 추가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 2월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