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8일 18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8일 18시 09분 KST

OECD,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 또 하향 조정하다

gettyimageskorea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세계 예상 경제성장률을 또다시 하향 조정하면서 각국이 경기 둔화를 막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당부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OECD는 18일(현지시간) 발표한 상반기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Interim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세계 경제가 3.0%, 내년에는 3.3% 각각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OECD는 올해 세계 예상 경제성장률을 지난해 11월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기존 3.8%에서 3.3%로 내린 데 이어 이번에 3.0%로 다시 끌어내렸다. 내년 예상성장률도 지난해 11월에는 3.6%로 전망했으나 이번에는 3.3%로 낮췄다.

세계 최대 경제 대국인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올해 2%, 내년에는 2.2%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의 올해 예상성장률은 기존보다 0.5% 포인트 내렸다.

decline

유럽연합(EU) 경제성장을 이끄는 독일도 올해 0.5% 포인트 하향조정한 1.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독일 정부가 예상한 올해 경제성장률 1.7%보다 낮은 것이다.

일본은 올해와 내년 각각 0.8%와 0.6% 경제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2위 경제 대국인 중국의 올해 예상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11월 전망치와 같은 6.5%를 제시했으며 내년에는 6.2%로 올해보다 성장이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최근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인도는 올해 성장률을 기존보다 0.1% 끌어올린 7.4%로 예상했으며 내년에도 7.3%로 높은 성장률이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원자재 값 하락 등으로 경제 위기를 겪는 브라질은 올해 GDP가 4% 감소하고 내년에야 회복세로 접어들 것으로 봤다.

OECD는 선·후진국 가릴 것 없이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는 상황에서 각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을 주문했다.

OECD는 수요 확대와 경제성장을 위해 금융정책에만 기대는 것은 충분하지 않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면서 더욱 강력한 재정 정책에 더해 구조개혁을 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캐서린 만 OECD 수석 경제학자는 "여러 국가에서 정부가 저금리로 장기로 돈을 빌릴 수 있는 상황에서 수요 확대를 위해 확장적 재정정책을 쓸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번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에 포함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