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8일 15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8일 15시 11분 KST

35세 이후의 섹스에 대해 아무도 말해주지 않는 것 4가지

gettyimagesbank

‘야한 30대’가 보장된 것은 아니다.

여성이 30대 후반부터 40대 초반까지 성적으로 최고조에 달한다는 말은 다들 들어봤겠지만, 누구나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이유: “욕망의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20대부터 이미 줄어들기 시작한다는 말을 들으면 놀라는 여성들이 많다.” 스탠포드 헬스 케어의 여성 성의학 프로그램 담당자 레아 S. 밀하이저 박사의 말이다. “그러나 20대에서 50대 사이에 모든 여성은 테스토스테론이 최고 50% 떨어진다.” 그 다음에 나오는 이야기는 당신도 아는 것이지만, 다시 한 번 상기할 만하다. 30대의 삶의 스트레스(일, 가족, 친구. 그리고 운동할 시간은 있던가?)가 나의 성적 전성기라는 이상을 방해한다. “여성들은 성적으로 쉽게 바뀐다. 즉 여성의 성적 욕구는 남성에 비해 외부 요인의 영향을 더 크게 받는다는 뜻이다.” 밀하이저의 말이다. 달리 말하면 정신없이 바쁘게 살 때면 성적 충동이 잠든다는 의미다.

질이 건조한 데에는 예상치 못한 이유가 있을 수 있다

당신의 테스토스테론이 자연적으로 감소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피임 방법 때문이다.

이유: 20대에서 40대로 가면서 피임을 하는 확률은 점점 커진다. 질병 통제와 예방 센터의 보고서에 의하면 40~44세 여성 중 75.3%는 피임을 한다. 30~34세 여성은 69.7%, 20~24세 여성은 58.3%가 피임을 한다. 같은 보고서에 의하면 피임을 하는 여성 중 28%는 피임 알약을 사용한다. 그럴 경우 테스토스테론은 추가로 타격을 받는다. “피임약은 배란을 정지시켜서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추고, 테스토스테론을 붙잡는 단백질이 늘어나기 때문에 혈액 속에서 자유롭게 흐르기가 어려워진다.” 마운트 시나이 의대 산부인과 및 생식학 임상 부교수인 알리사 드웩 박사의 말이다. “그래서 섹스할 때 더 건조한 느낌이 나는데, 그건 불편하다.” 그러나 쉬운 해결책이 있다. 윤활제다. 산부인과 의사와 상의해 테스토스테론에 영향을 주지 않는 IUD(자궁 내 삽입 피임 기구)로 바꾸는 걸 고려해 볼 수도 있다.

sex

매직 넘버는 당신 생각보다 적다

시간을 내서 일주일에 두세 번씩 데이트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은 버려도 좋다.

이유: 최근 사회 심리학과 성격 과학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커플은 일주일에 1번 섹스했을 때 최고의 행복을 느낀다고 한다. 연구자들은 3만 명이 넘는 사람들의 데이터를 보고, 섹스를 그보다 덜 자주 하면 웰빙 수준이 낮아지지만, 일주일에 한 번보다 늘어난다고 행복 수준이 더 높아지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 즉 일주일에 두 번 한다고 두 배 행복해지는 게 아니라는 뜻이다. 나이가 들수록 섹스 빈도가 낮아지고 사이가 좋지 않아진다는 말을 듣더라도, 일주일에 1번이면 충분하다는 걸 기억하라.

당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는 그다지 어렵지 않다

성 건강과 행동에 대한 전국 조사에 의하면 여성은 나이가 들수록 오르가슴을 느끼기가 쉬워진다.

이유: 그 나이쯤 되면 어떻게 하는지 터득하기 때문이다. “남성은 사정할 때 오르가슴을 느끼지만 – 그건 기계적 과정에 가깝다 – 여성은 뇌가 느껴야 한다. 그래서 20대의 여성들은 오르가슴에서 삽입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경우가 많지만, 30대 중반 정도가 되면 접촉과 생각을 조합해 얻고 싶은 것을 얻는 방법을 깨닫게 된다.” 드웩의 말이다.

* 위의 글은 The Huffington Post US에서 소개한 기사를 한국어로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