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지역구에 나가십니까..." /> 본인은 지역구에 나가십니까..." /> 본인은 지역구에 나가십니까..." />
뉴스
2016년 02월 18일 12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8일 12시 57분 KST

이철희 "총선, 비례대표 아니면 의원 생각 없다"

연합뉴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전략기획본부장이 지역구 출마 의사가 없다는 사실을 밝혔다. 비례대표가 아니라면 대선까지 더민주에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 "모른다"는 모호한 답을 내놓았다.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가 영입한 인사인 이 본부장은 2월18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다음과 같이 답했다.

◇ 정관용> 본인은 지역구에 나가십니까? 비례대표로 출마하십니까?

◆ 이철희> 저는 지역구 출마를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은 없습니다.

◇ 정관용> 그럼 비례대표로 일단 약속되어 있나요?

◆ 이철희> 약속이요? 누가 약속을 합니까?

◇ 정관용> 영입할 때 그런 약속 안 합니까?

◆ 이철희> (웃음) 이번 영입의 특징은 문재인 대표도 그렇게 말씀하셨는데 뭔가 약속하고 영입한 케이스는 없다고 얘기를 했습니다.

◇ 정관용> 그런데 아무튼 본인은 지역구 생각은 없고?

◆ 이철희> 네.

◇ 정관용> 나간다면 비례대표다?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아직은?

◆ 이철희> 그렇습니다.

◇ 정관용> 그래요.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안 되시더라도 계속 대선까지 정당에 계실 것이고?

◆ 이철희> 그건 모르죠.

◇ 정관용> (웃음) 알겠습니다. 이철희 본부장 함께 만났습니다. 고맙습니다.

더민주는 그동안 영입인사들에게 공천과 관련한 약속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천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뚜렷하게 밝힌 것은 이 본부장이 처음이다.

이 본부장이 비례대표 출마로 결심을 굳힌 건 총선과 관련해 그가 맡은 일이 많기 때문일 수도 있다. 노컷뉴스 2월16일 보도에 따르면 이 본부장에 대해 "친노 빠진 더민주에 새로운 '실세'로 떠올랐다"며 "총선 전략을 짜는 전략기획본부장에 임명되기 전에 당의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는 뉴파티위원장에 임명되기도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