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8일 12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8일 12시 26분 KST

'동성결혼'을 사내규정으로 인정하려는 끝내주게 멋진 회사가 일본에 있다

gettyimagesbank

일본 가전메이커인 파나소닉이 동성(同性) 커플을 결혼에 해당하는 관계로 인정하는 사내 규정을 만들기로 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8일 보도했다.

파나소닉은 사내 규정에 '결혼'과 '배우자'의 정의를 변경하고 동성 파트너를 가진 직원도 경조 휴가 등 배우자 관련 복리후생의 대상으로 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panasonic

파나소닉은 또 직원들에게 적용되는 '행동지침'에 '성적 지향이나 성별에 대한 인식을 이유로 차별하지 않는다'는 조문을 추가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일본IBM동성 파트너가 있다고 신고한 사원에게 회사 차원의 결혼 축의금 등을 지급하기로 했고, 패션기업 레나운은 지자체에 증명서를 제출한 사원에 대해 결혼 휴가 취득을 인정하고 있다고 마이니치는 보도했다.

g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