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8일 11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8일 11시 31분 KST

이 엄마가 죽은 딸 사진을 들고 졸업 사진을 찍은 사연(인터뷰)

최근 방송통신대학교 교육학과 졸업식을 치른 윤경희 씨는 남들과는 조금 다른 졸업사진을 찍었다.

죽은 딸 사진을 들고 찍은 것이다.

윤 씨의 딸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6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단원고 2학년 3반 고 김시연 양이다.

e

윤 씨는 허핑턴포스트코리아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몇 년 전에) 시연이와 함께 졸업하려고 방송통신대학교에 다니기 시작했어요.


시연이가 고등학교 졸업할 때 맞춰서 같이 졸업하려고요.


(참사 이후) 솔직히 중간에 포기할까도 했지만 그럴 수가 없었어요.


시연이와의 약속이었으니까요.


졸업사진을 찍는데 우리 시연이는 열여덟 살에 멈춰있잖아요.


사진이라도 함께 찍고 싶어서 아이 사진을 들고 함께 찍었어요."

e

고 김시연 양 어미니인 윤경희 씨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하루 앞둔 2015년 4월 15일 오전 전남 진도 동거차도 앞바다 사고 해역을 찾은 모습

e

"그저 동네에서 흔한 아줌마"였다던 윤 씨는 세월호 참사 이후 삭발 농성, 피켓 시위 등을 현재까지도 진행하고 있다.

"지금도 시연이 친구들, 선생님을 포함 9명이 돌아오지 못하고 있잖아요.


저는 우리 시연이가 왜 그런 일을 당해야 했는지 꼭 알고 싶어요.


세월호를 알리기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어요.


그게 시연이를 위한 길이니까요."

e

고 김시연 양은 세월호 참사 얼마 전 남자친구를 사귀게 돼 들떠 있었다고 한다.

e

남자친구 김모 군은 사고 후 시연 양을 떠나보내며 SNS에 편지를 올리기도 했다.

윤 씨는 세월호 참사에 대해 이렇게 생각한다.

"결국, 어른들의 책임감을 남에게 미룬 것이 이런 참사를 불러왔다고 생각합니다.


처음 참사 당시에는 정부가 우리 아이들을 구해주리라 믿었어요.


그 믿음이 이런 처참한 결과를 불러오리라 그땐..상상도 못 했죠."

고 김시연 양이 침몰하는 배 안에서 친구를 위해 기도한 영상이 시신 수습 후 공개되기도 했다.

관심을 가져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잘못된 정보를 믿지 말아달라"는 부탁도 건넸다.

"세상 그 어느 부모가 자식을 돈과 바꾸겠어요?


저희가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것은 우리 아이들이 왜 그런 참사를 당했는지 알고 싶기 때문이에요.


보상금을 더 받고 싶거나 하는 마음은 없어요.


우리 아이들은 이제 없지만 다른 아이들은 절대 이런 참사를 겪게 만들고 싶지 않아요.


시민여러분들이 잊지 않고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려요."

세월호 청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