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7일 17시 15분 KST

일본 경찰, 10대 딸에 금붕어 먹이며 학대한 엄마 체포

Shutterstock / Paul Schlemmer

일본에서 10대 딸에게 죽은 금붕어 30여 마리를 억지로 먹이는 등 학대를 일삼던 40대 엄마가 경찰에 체포됐다.

1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후쿠시마(福島)현 구루메(久留米)경찰서는 딸에게 금붕어 사체를 강제로 먹인 혐의로 구루메시에 사는 오가타 유코(尾形優子·46·무직)씨와 에가미 다카시(江上孝·46)씨를 체포했다.

오가타씨 등은 지난해 6월초 자신들이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딸에게 30마리 이상의 죽은 금붕어를 준 뒤 강제로 먹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집에서 기르는 금붕어 수조에 세제를 넣어서 금붕어를 죽게 한 뒤, 사체를 당시 16세인 딸에게 먹인 것으로 조사됐다. 오카다씨는 "에가미씨와 함께 딸에게 금붕어를 먹으라고 시켰다"고 혐의를 인정했지만 에가미씨는 "그런 사실 없다"고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가타씨 등은 지난해 9월 딸을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해 10월에는 이 딸에게 아이스크림과 계란을 억지로 먹였으며, 딸이 먹다가 토한 것까지 다시 먹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루메경찰서는 이들이 딸에게 일상적으로 학대를 해 왔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