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7일 15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7일 15시 15분 KST

모차르트-살리에리 공동 작곡 악보가 230년 만에 발견됐다(사진)

영화 '아마데우스' 등에서 라이벌 관계로 묘사된 오스트리아의 천재 음악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와 이탈리아 출신 안토니오 살리에리가 함께 작곡한 작품이 230여년 만에 발견돼 대중 앞에 첫선을 보였다.

16일(현지시간) AFP·AP통신 등에 따르면 모차르트와 살리에리 등이 함께 만든 것으로 밝혀진 칸타타 '오필리아의 건강을 위하여'(Per la Ricuperata Salute di Offelia)가 이날 프라하의 체코음악박물관에서 하프시코드로 연주됐다.

mozart

mozart

모차르트-살리에리 공동 작곡 칸타타 악보

이 작품은 모차르트가 사망하기 6년 전인 1785년에 모차르트와 살리에리, '코르네티'라고만 알려진 미상의 음악가 등 모두 세 명이 공동 작곡한 성악곡이다. 오스트리아 궁정작가 로렌초 다 폰테가 쓴 시에 곡을 붙인 것으로 당시 빈에서 활동하던 영국인 여성 성악가 낸시 스토리스에게 헌정됐다. 다 폰테는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등 모차르트가 작곡한 여러 오페라의 대본을 쓴 인물이고 스토리스는 '피가로의 결혼' 초연 당시 주역인 수잔나를 노래했다.

약 4분 길이의 이 작품은 3개 부분으로 나뉘어 있는데 목가적 스타일로 만들어진 첫째 부분은 살리에리가, 행진곡풍의 둘째 부분은 모차르트가 썼다. 코르네티가 작곡한 마지막 셋째 부분은 살리에리의 첫째 부분과 비슷하다.

'오필리아의 건강을 위하여'는 만들어지고 나서 230년 이상 잊혔다가 다시 세상에 나오게 됐다.

mozart

mozart

230년간 묻혔던 모차르트-살리에리 공동 작품, 첫 공개 연주

1949∼1950년 체코 음악박물관에서 악보가 발굴된 뒤에도 작품의 정체는 계속 묻혀 있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독일 출신의 음악학자 티모 유코 헤르만이 박물관 자료를 검색하는 과정에서 모차르트와 살리에르의 작품임을 확인했다. 헤르만은 "1785년 당시 광고에서 작품 제목을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있는 국제모차르트재단의 전문가 울리히 라이싱거는 "이 작품은 의심할 여지 없는 진본"이라면서 "모차르트가 빈에서 활동하던 시절의 작품이 새로 발견된 것은 1906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mozart

영화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와 살리에리의 공동 창작품이 공개되면서 둘의 관계가 라이벌이 아닌 동료에 가까웠다는 학계의 정설도 다시금 확인됐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오스트리아 궁정음악가로 활동한 모차르트와 살리에리의 관계는 알렉산드르 푸시킨의 19세기 시극(詩劇) '모차르트와 살리에리' 이후로 '광기 어린 천재와 그의 재능을 시기하는 노력파 경쟁자'의 구도로 자주 묘사돼왔다. 특히 1985년 작품상 등 아카데미상 8개 부문을 휩쓴 영화 '아마데우스'는 살리에리가 질투에 불탄 나머지 모차르트를 독살한 것처럼 그려내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다는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헤르만은 "모차르트와 살리에리는 빈에서 활동하던 시절 살리에리가 작곡을, 모차르트는 피아노 연주를 맡는 식으로 공동 작업을 하곤 했다"면서 "이번에 발견된 작품은 두 작곡가 사이의 친근한 관계를 보여주는 결과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