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7일 12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17일 12시 22분 KST

미국 법원, 애플에 '아이폰 잠금해제' 수사협조를 명령하다

AOL, Roberto Baldwin

미국 법원이 수사를 위해 애플에 아이폰 잠금해제를 위한 기술지원을 명령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LA동부 샌버나디노에서 발생한 장애인시설 총격 테러범 관련 수사를 위해 애플이 수사당국에 협조해야 한다는 것.

AP통신 등에 따르면, 연방 치안법원 판사 셰리 핌은 샌버나디노 총기 테러 용의자인 사예드 파룩이 쓰던 아이폰 5c에 담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애플이 수사당국에 '합리적인 기술지원'을 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다만 법원이 애플에 '아이폰 잠금해제 방법을 제공하라'고 명령한 건 아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이렇다.

아이폰의 경우, 틀린 비밀번호를 10번 이상 입력하면 기기 내 데이터가 자동으로 삭제되도록 설정하는 기능이 있다. 바로 이 기능을 무력화시키는 소프트웨어를 수사당국에 제공하라고 애플에 명령한 것.

이에 따라 수사당국이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같은 물리적 외부 입력도구를 활용해 해당 기기에 접근해(즉, 터치스크린을 누르지 않고도) 비밀번호 입력을 반복적으로 시도할 수 있도록 하라는 게 법원의 판결이다.

또 법원은 애플이 제공하는 소프트웨어에는 잘못된 비밀번호를 반복적로 입력했을 때 일정한 시간 동안 입력을 지연시키는 설정도 해제하는 기능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결정했다.

만약 법원의 명령대로 애플이 이런 소프트웨어를 제공할 경우, 수사당국은 반복적으로 다양한 조합의 비밀번호를 시도할 수 있게 된다. FBI는 이런 방법으로 잠금을 해제하는 데 성공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두 달 동안 용의자의 아이폰을 잠금해제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다 써봤으나 실패했다는 게 FBI의 설명이다.

iphone

FBI를 포함해 미국 수사당국과 일부 상원의원들은 그동안 여러 차례 애플이나 구글 등 IT 업체들에 대한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 암호화된 기기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백도어(뒷문)를 제공하지 않아 수사를 위한 정보 수집에 심각한 장애를 초래한다는 것.

이에 따라 이들은 암호화 수준을 낮추거나 수사 목적에 한 해 접근할 수 있는 백도어를 제공할 것을 IT 업체들에 요구해왔다.

반면 IT 업체들은 '안전한 뒷문은 없다'며 이런 요구를 강하게 거부해왔다. 애플과 구글 등은 '우리도 암호를 풀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애플이 이번 판결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진다.

와이어드는 "애플이 데이터 자동 삭제 기능을 무력화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툴을 가지고 있는지 여부는 불분명하다"며 "만약 그런 게 있다면 그것 자체로도 보안상 결함에 해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원리로 해커들이 얼마든지 이런 무력화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다는 뜻도 되기 때문이라는 것.

워싱턴포스트는 "애플은 이걸 '백도어'에 대한 요청이나 기기 보안 약화로 보고 판결에 불복할 수 있다고 익명의 업계 관계자가 말했다"고 전했다.

애플이 만약 불복할 경우, 판결 5일 내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애플스토어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