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16일 15시 46분 KST

검찰, '금품수수' 혐의 국토부 현직 과장 사무실에서 전격 체포

Shutterstock / nito

검찰이 경남 김해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해 건설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국토교통부 현직 과장을 체포해 조사중이다.

검찰과 국토부 등에 따르면 창원지검 특수부(김경수 부장검사)는 16일 정부 세종청사 국토부 사무실에서 P 과장을 체포했다.

P 과장은 김해 지역 3곳에서 조성 중인 산업단지 지정 및 조성과 관련된 업자로부터 수천만원대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P 과장의 조사가 끝나는 대로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직 과장이 청사에서 체포되자 국토부는 당혹스러운 모습이다.

P과장이 직무수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만큼 국토부는 수사개시 사실을 공식 통보받는 대로 즉시 직위 해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수사·재판결과에 따라 100만원 이상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확인하면 파면·해임 등 중징계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지검 특수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노비즈밸리 일반산업단지·신천일반산업단지·가천일반산업단지 인허가 비리를 수사해왔다.

검찰은 인허가 명목으로 산업단지 시행사 대표들로부터 수천만원에서 억대의 돈을 받은 혐의가 있는 전직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김해시청 고위 공무원, 김해시장 측근 등을 기소한 바 있다.

검찰은 또 산단 조성 때 의견 개진권이나 심의권을 쥔 국토부 등 정부 부처, 경남도를 상대로도 불법이 있었는지 수사를 하고 있다.